정치

박지원 "경찰 간부 '김학의 동영상' 제보..검찰이 수사 안하니까"

이원광 기자 입력 2019.03.28. 15:2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고위 관계자로부터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을 입수하면서 "검찰이 수사 하지 않으니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터트려 달라"는 취지로 이해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의원은 "3월초 경찰 고위 간부로부터 눈으로 볼 수 없는, 말도 할 수 없는 CD 동영상과 녹음 테이프, 사진을 입수해 봤다"며 "김 전 차관이 틀림 없더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평화당 의원 "황교안, '미묘하게' 눈 깜빡이고 '미세하게' 고개 끄덕여"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CD 동영상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고위 관계자로부터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을 입수하면서 “검찰이 수사 하지 않으니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터트려 달라”는 취지로 이해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척 하면 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경찰이 내사 착수했다고 밝히기 전인 2013년 3월초 해당 동영상을 확보했고 이같은 사실을 박영선 당시 법사위원장과 공유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3월초 경찰 고위 간부로부터 눈으로 볼 수 없는, 말도 할 수 없는 CD 동영상과 녹음 테이프, 사진을 입수해 봤다”며 “김 전 차관이 틀림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잘 아시다시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항상 공유한다”며 “법사위원들은 누가 무슨 발언을 하고, 더 치고 나가는 등 기승전결 식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13년 3월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 박 후보자를 만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날 황 대표가 국회에서 의장단이나 법사위원장, 법사위원들을 방문했다”며 “그 때 박 후보자가 (김학의 동영상을) 얘기 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박 의원은 “박 후보자가 CD 내용을 보여줬는지, ‘CD가 이 것’이라고 말했는지 모른다”면서도 “당시 황 대표가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박 후보자가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인사 검증 시스템이 잘못 됐다”며 “후보자를 검증하는 것이 아니라 임명권자의 심기를 따라가니까 이런 문제가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13년 6월 황 대표가 법사위에 출석한 것을 두고 “‘김 전 차관과 관련된 여러 가지 사실을 다 알고 계실 것’이라는 질의에 황 대표가 눈을 미묘하게 깜빡이고 미세하게 고개를 끄덕였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나는 (알고 있다고) 그렇게 판단했다”고 했다.

황 대표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로부터 해당 첩보를 못 받았다고 주장에 대해선 “나는 경찰청장이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몰라서 물어보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전날 박 후보자와 통화에서 “왜 날 끌고 가는가”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박 후보자는 이용주 의원이 질문해서 답변했을 뿐이라며 도와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3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