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윤균상 고양이 갑자기 세상 떠났다..원인 '헤어볼' 뭐길래

김지혜 입력 2019. 03. 28. 17:16 수정 2019. 03. 28. 18: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윤균상은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3월 27일 6시경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며 반려묘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사망원인은 '헤어볼'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윤균상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윤균상의 반려묘가 '헤어볼' 때문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헤어볼은 고양이가 자신의 몸을 핥아 관리하면서 삼킨 털이 위장 등에서 뭉쳐 생기는 것이다. 구토, 구역질, 설사 등을 일으키며 심하게는 사망에 이르게 한다.

윤균상은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3월 27일 6시경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며 반려묘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윤균상은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 듯 했으나 사진을 찍으니 폐수가 차는 게 보였다"면서 "복막염인 것 같아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하던 도중 많이 힘들었는지 (솜이가) 서둘러 떠나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너무 서둘러 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을 보지 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됐다"며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 숙여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이어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보다"라며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배우 윤균상 고양이 '솜이' 생전 모습. [사진 MBC 방송 캡처]
그동안 윤균상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신을 '고양이 집사', 자신의 집을 '고양이 집'으로 표현하며 고양이에 대한 애정을 보여왔다. 그는 숨진 솜이를 포함해 총 4마리의 고양이를 키운다고 밝힌 바 있다.

고양이는 스스로 그루밍(털을 핥는 행위)을 하는 깔끔한 동물로 알려져 있다. 그루밍 과정에서 털을 많이 삼키는데 보통 변과 함께 배출되지만 그렇지 못한 일부 털은 위나 장 속에 축적돼 뭉친다.

고양이는 이 뭉쳐진 털 즉 헤어볼을 토해낸다. 고양이가 헤어볼을 토해내는 것은 정상적이지만 빈번하게 반복되면 위 점막을 자극해 소화 장애의 원인이 되거나 장폐색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헤어볼을 줄이기 위해선 정기적으로 빗질을 해 털을 많이 정리해주고 헤어볼 제거에 도움이 되는 전용 사료나 헤어볼 완화제(체내에 헤어볼이 생기기 전 배변을 쉽게 하는 약) 등을 먹이는 게 좋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