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단독] 하토야마 前총리 "日정치권, 일왕 뜻 받들어 과거사 사죄 생각해야"

홍주형 입력 2019.03.28. 18:11 수정 2019.03.29. 16:31

하토야마 유키오(사진) 전 일본 총리는 28일 "일본 정치권이 아키히토 천황(일왕)의 한·일 과거사 인식을 적극 수용해 사죄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29일 열리는 '3·1 운동 100주년 특별 대화모임, 한·일관계 새로운 백년을 모색한다' 행사에 참석하는 하토야마 전 총리는 사전 발제문에서 "일본 정치인들이 '통석의 염을 받들어야 한다'고 한 아키히토 일왕의 뜻을 받들지 못하고 있다"며 자국 정치권의 자성을 주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0년 '통석의 염' 발언.. 유감 표명" / 정치인들에 내부 자성 촉구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가 2015년 서대문 형무소에서 무릎을 꿇고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사진) 전 일본 총리는 28일 “일본 정치권이 아키히토 천황(일왕)의 한·일 과거사 인식을 적극 수용해 사죄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29일 열리는 ‘3·1 운동 100주년 특별 대화모임, 한·일관계 새로운 백년을 모색한다’ 행사에 참석하는 하토야마 전 총리는 사전 발제문에서 “일본 정치인들이 ‘통석의 염을 받들어야 한다’고 한 아키히토 일왕의 뜻을 받들지 못하고 있다”며 자국 정치권의 자성을 주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일 과거사에 대한 일본 정치권과 국민의 인식 변화를 촉구했다. 아키히토 일왕의 1990년 과거사 유감 표현을 부각시킨 하토야마 전 총리의 이 같은 언급은 일본 총리 출신으로선 처음 나온 것이다. 이번 행사는 대화문화아카데미와 동아시아평화회의 주최로 서울 종로구 평창동 대화문화아카데미에서 열린다.
 
노태우 당시 대통령이 1990년 5월 일본을 방문, 아키히토 일왕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1990년 일본을 방문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아키히토 일왕은 ‘통석의 염’이라는 표현을 통해 한·일 과거사와 관련해 유감의 뜻을 표했다. 당시 이를 놓고 국내에서 해석이 분분했지만, 다수 지일(知日) 인사들은 일본 왕실이 쓰는 표현으로 높은 수준의 사과라고 분석하고 있다. 일본 민주당 소속인 하토야마 전 총리는 당시 일왕 ‘사과’의 진지함을 일본 정치가들이 받들어 ‘사죄의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런 태도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난달 12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왕이 사과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하토야마 전 총리 등에 따르면 아키히토 일왕은 사과의 뜻을 이미 밝혔으며, 이를 받들지 못하는 일본 정치권이 반성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이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유관순 열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유관순 열사가 수감됐던 여옥사 내 8호 감방 앞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또 다른 발제자인 일본의 대표적 지한(知韓) 인사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는 사전 발제문에서 ‘한·일 협력하의 북·일 관계 정상화’를 동북아시아 평화의 지름길로 제시했다. 장기적으로 수교까지 이어지는 북·일 관계 정상화는 한반도 평화에 일본이 간접적으로 기여함으로서 한·일 간 화해를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것이다. 와다 교수는 또 2010년 8월 발표된 간 나오토 담화의 중요성을 상기시켰다. 간 나오토 담화는 동아시아 전체를 대상으로 한 무라야마 담화와 달리 대한민국만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서 한일합방의 강제성을 우회적으로 시인한 것이기 때문에 역사 인식 측면에서 굉장히 앞서나가 있는데, 오늘날 그 의미와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이번 모임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한 위기감으로 양국 시민사회 각계 대표 30여명이 모여 두 나라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방향을 모색하자는 의미에서 계획됐다.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