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집 청소 잘 안하면 살찔 수 있다.. 왜?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4.02. 09:56 수정 2019.04.02. 10:22

일반 가정의 실내 먼지에도 지방세포 발달과 비만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이 많이 들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먼저 일반 가정 194곳에서 채집한 먼지 샘플로부터 화합물을 추출한 뒤 지방세포의 발달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 동물 실험했다.

또 실내 먼지에서 추출한 100여 종의 화합물을 놓고, 화합물별 농도에 따라 지방세포의 발달 정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비교 분석하자 약 70종의 화합물이 먼지에서 유발된 지방세포의 발달을 확실히 촉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일반 가정의 실내 먼지에도 지방세포 발달과 비만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이 많이 들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대 니콜라스 환경대학의 크리스토퍼 카소티스 박사는 25일(현지시간) 2019 미 내분비학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먼저 일반 가정 194곳에서 채집한 먼지 샘플로부터 화합물을 추출한 뒤 지방세포의 발달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 동물 실험했다.

그 결과 아주 저농도의 먼지 추출 화합물만 있어도 전구 지방세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지방세포의 발달로 이어졌다.

또 실내 먼지에서 추출한 100여 종의 화합물을 놓고, 화합물별 농도에 따라 지방세포의 발달 정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비교 분석하자 약 70종의 화합물이 먼지에서 유발된 지방세포의 발달을 확실히 촉진했다.

카소티스 교수는 "먼지 추출 화합물 가운데 3분의 2는 지방세포의 발달을 촉진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꼭 실내가 아니더라도 일상생활에서 각종 화합물에 노출되면 지방 성분인 트리글리세라이드의 혈중 농도가 높아지고 비만이 더 심해질 수 있다는 건 이전의 동물 실험에서 이미 입증됐다.

또 이런 환경호르몬에 노출된 사람은 실제로 체중이 늘어난다는 관찰연구도 많이 나온 바 있다.

연구진은 특히 과체중·비만 어린이가 거주하는 가정의 먼지에서 비만과 직접 연관된 것들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건강 #집 #청소 #실내먼지 #어린이 #비만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