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LGU+ 5G요금제 재신고..'5G 무제한' 대열 동참

구채은 입력 2019.04.03. 14:21 수정 2019.04.03. 14:28

KT가 8만원에 5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내놓으며 요금 경쟁에 불을 지핀 가운데 SK텔레콤이 지난 2일 인가 받은 5G 요금제를 재신고해 8만9000원 이상 요금 사용자에게 한시적으로 5G데이터를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3일 LG유플러스까지 5G 요금제를 수정신고 했다.

KT가 8만원대 구간 부터 무제한 데이터와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선제압'을 한데다,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도 발표 하루 전 재신고를 통해 5G요금제를 전면 수정했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통3사 5G요금제 '무제한 경쟁' 불붙어..KT 파격에 LG유플·SK텔레콤 요금제 '재신고'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T가 8만원에 5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내놓으며 요금 경쟁에 불을 지핀 가운데 SK텔레콤이 지난 2일 인가 받은 5G 요금제를 재신고해 8만9000원 이상 요금 사용자에게 한시적으로 5G데이터를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3일 LG유플러스까지 5G 요금제를 수정신고 했다.


LG 유플러스 역시 SK텔레콤과 KT처럼 비슷한 가격대에 속도제한 없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5G 상용화를 이틀 앞두고 이통사들이 앞다퉈 5G 무제한 요금제를 내 놓는 등 '요금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3일 과기정통부와 업계에 따르면 LGU+는 이날 오전께 5G 요금제 내용을 수정해서 다시 신고했다. 지난달 29일 5G요금제를 신고한지 엿새만이다. LG유플러스가 당초 신고한 요금제 구간은 5만5000원(9GB 제공)· 7만5000원(150GB)·9만5000원(250GB)의 세 구간이다.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지만 데이터 소진 시 각각 1Mbps, 5Mbps, 7Mbps의 속도제어(QOS)를 뒀다.


하지만 이날 새로 고쳐 제출한 5G요금제는 5G 데이터 기본 사용량 기준을 없애고 무제한으로 5G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가 8만원대 구간 부터 무제한 데이터와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선제압'을 한데다,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도 발표 하루 전 재신고를 통해 5G요금제를 전면 수정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2위 사업자인 KT의 선공으로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모두 정부에 한번 제출 5G요금제를 번복해 다시 제출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그만큼 이통 3사의 5G요금제를 둘러싼 경쟁이 치열하다는 것이다. 1월 기준 SK텔레콤의 점유율은 42%, KT는 26%, LG유플러스는 20%, 알뜰폰 12%다. 5G 상용화라는 격변기에 가입자 쟁탈전이 한층 더 가열되는 양상이다.


요금경쟁에 포문을 연 KT의 요금제는 8만원대에 부여한 '데이터 무제한'이다. 속도제어도 없앴고 로밍 무제한이라는 혜택도 줬다. 특히 베이직 요금제는 월 8만원(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LTE 무제한 요금제(데이터ON 프리미엄)보다 9000원 더 저렴하다. 해외 데이터 로밍도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이에 SK텔레콤도 6월까지 프로모션을 통해 8만9000원대 요금제부터 '데이터 무제한'이라는 강수를 뒀다.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됐다는 점도 강점이다. 플래티넘, 프라임, 스탠더드, 슬림 등 총 4가지로 구성됐다. 플래티넘(12만5000원)과 프라임(9만5000원) 요금제는 연말까지 5G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처럼 1, 2위 사업자의 요금경쟁이 가열됨에 따라 3위 사업자인 LGU+ 역시 무제한 요금제를 추가하는 등 역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하현회 LGU+ 부회장은 "5G는 통신 역사를 바꿀 절호의 기회"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