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적성검사 뒤 김성태 딸 지원서..KT사장 "그냥 올려 태워라"

김필준 입력 2019.04.03. 20:34 수정 2019.04.03. 20: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검찰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어떻게 특혜를 받았는지 구체적인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김 의원 딸은 이미 서류 전형과 적성 검사가 끝난 뒤에 지원서를 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시 인사 담당자가 곤혹스러워 하자 KT 사장이 그냥 처리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은 2012년 KT 공채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원서를 냈습니다.

이미 서류 전형과 적성 검사가 끝났을 때입니다.

인사팀은 곤란해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당시 서유열 KT 사장이 직접 인사팀에 전화를 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전화를 받은 인사팀 담당자는 서 전 사장이 김 의원 딸의 지원서를 언급하며 '그냥 올려 태워라'는 지시를 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김 의원 딸은 곧바로 인성 검사를 봤고 불합격했지만 결국 최종 합격했습니다.

검찰은 서 전 사장이 이석채 전 KT 회장의 측근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이 전 회장을 불러 당시 채용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했고, 추가 소환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관련 리포트
KT 공채 전형마다 탈락 뒤 구제…'불사조 합격자' 누구?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037/NB11795037.html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