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강원 고성·속초 산불 사망 2명 중경상 10여명(종합2보)

김경목 입력 2019. 04. 05. 00:12

기사 도구 모음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미시령 아래 일성콘도 인근 도로와 인접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계당국에 따르면 고성군 토성면 도로에서 김모(61·속초)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고성에 거주하는 지인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키기 위해 속초에서 이동하다 참변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를 고성 인근 병원으로 안치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속초=뉴시스】김태식 기자 =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속초시내가 불길에 휩싸여 있다. 산불은 강풍을 타고 속초시 장천, 영랑호, 속초고등학교 방향으로 번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2019.04.04.(사진=최종현 속초시의장 제공) photo@newsis.com

【고성(강원)=뉴시스】김경목 기자 =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미시령 아래 일성콘도 인근 도로와 인접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계당국에 따르면 고성군 토성면 도로에서 김모(61·속초)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고성에 거주하는 지인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키기 위해 속초에서 이동하다 참변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를 고성 인근 병원으로 안치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고성군 죽왕면 주민 A(72)씨가 강풍에 날아온 물체에 머리를 맞아 현장에서 숨졌다.

A씨는 집에서 머물다 대피령이 발령되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변을 당했다.

이 불로 주민 10여명도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속초소방서는 중경상 환자를 이송한 바 없다고 밝혔다.

중경상 환자들은 고성 지역에서 머물다 다친 것으로 보인다.

photo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