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고성·속초 산불이 재밌나" 항의에 한국당 대변인, SNS 글 삭제

박지혜 입력 2019. 04. 05. 08:39 수정 2019. 04. 05. 13:43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산불 관련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가 "조롱하나"라는 등의 항의를 듣고 삭제했다.

민 대변인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4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산불 관련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가 “조롱하나”라는 등의 항의를 듣고 삭제했다.

민 대변인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4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남겼다. 이 글이 올라온 뒤 약 2시간여 뒤 강원도 고성에서 산불이 나 속초 시내와 고성 해안가 쪽으로 번지면서 그 다음 날까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누리꾼은 민 대변인의 글에 “지금 이 상황이 재밌나?”, “산불 조롱하는 건가? 인명피해까지 발생했는데 가볍게 이야기할 문제인가”라는 등의 항의 댓글을 올렸다.

그러자 민 대변인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리고 5일 오전에야 페이스북에 “속초, 고성에 큰불이 났다. 한국당은 신속하게 재난특위를 가동해 산불 진화와 주민 대피, 피해 복구 대책을 논의하고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은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다. 피해가 최소화되기를 온 국민과 함께 기도한다”라고 적었다.

민 대변인의 글에 대다수 누리꾼이 더욱 분노를 나타낸 것은 민 대변인이 지난 정부 청와대 대변인 시절 세월호 참사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할 당시 “난리났다”며 웃어 논란이 된 바 있기 때문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이데일리DB)
또 자유한국당이 고성·속초의 대형 산불에도 ‘재난 컨트롤타워’로 움직여야 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붙잡아뒀다는 이유도 기름을 부었다.

4일 오후 고성 산불이 발화되고 2시간이 지나 재개된 국회 운영위에서 홍영표 운영위원장은 “지금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데, 정 실장이 위기대응의 총 책임자”라며 “(야당 의원들에게 정 실장을 보내자고) 양해를 구했더니 ‘안된다’ 이러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우리도 정 실장을 빨리 보내고 싶다. 안보실장이 부득이 (우리가) 한 번씩 질문할 때까지 계시고 관련 비서관들은 모두 가도 된다”며 “(홍 위원장이) 순서를 조정해 우리 야당 의원들을 먼저 질의하게 했으면 (안보실장이) 조금이라도 빨리 갔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마치 우리가 뭔가 방해하는 것인 양 말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후 나 원내대표는 “회의 중이라 화재 상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