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산불 심각성 몰랐다..수습 후 책임 따질 것"

엄예림 입력 2019.04.05. 10:20 수정 2019.04.05. 11:00

자유한국당이 전날 불거진 안보실장 이석 관련 논란에 대해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한미정상회담을 준비해야 하니 이석하겠다고 요구했다"며 "(산불과 관련한) 상황파악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의원총회에서 "산불의 심각성을 보고하고 이석이 필요하면 양해를 구했어야 했는데 먼저 (산불로) 양해를 구한 적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이 전날 불거진 안보실장 이석 관련 논란에 대해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한미정상회담을 준비해야 하니 이석하겠다고 요구했다”며 “(산불과 관련한) 상황파악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의원총회에서 “산불의 심각성을 보고하고 이석이 필요하면 양해를 구했어야 했는데 먼저 (산불로) 양해를 구한 적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운영위원장은 “지금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데,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이 위기대응의 총 책임자”라며 “(야당의원들에게 정 실장의 이석에 대해) 양해를 구했더니 안 된다, 이러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한 바 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오후 9시30분쯤 홍 원내대표가 갑자기 ‘불이 났는데 보내야 되지 않겠나’고 했다. 당시 심각성을 모르는 상태에서 서너분의 질문, 길어야 30분이면 끝나서 하고 가는 게 어떤가 한 것”이라면서 “전혀 심각성을 이야기 하지 않았다. 그 이후에 질의를 하고 이석했다”고 했다.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이채익 한국당 의원은 “우리 당도 산불에 초당적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면서 “(행안위) 회의보다는 지원이 우선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산불이 끊이지 않는데 이 부분을 (다음주 화요일 회의에서) 철저히 따지겠다”고 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1. 11:1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