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속보] 문 대통령, '산불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호 입력 2019. 04. 06. 12: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산불이 집중된 강원도 고성군과 속초시, 강릉시와 동해시, 인제군이 포함됐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호 기자!

오전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건의가 있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신속하게 재가했군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형 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낮 12시 25분에 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특별재난지역에 선포에 대한 건의를 재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앞서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2차 강원도 산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 오늘 중으로 결론을 내서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도 고성군 산불 발생지역 현장점검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신속히 검토하도록 이미 지시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구호금과 생계비 등 생활안정지원을 비롯해 전기료와 통신요금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이 주어집니다.

어제 선포된 '국가재난사태'가 국가적 재난 대응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면, 오늘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국가적 복구 지원에 맞춰 예산이 지원됩니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는 특별재난지역에 응급대책과 재난구호, 복구에 필요한 행정, 재정, 금융, 의료상의 특별지원을 할 수 있습니다.

먼저 국고나 지방비에서 지원 금액이 추가되며 의료나 방역, 방제, 쓰레기 수거 활동 등에 대해서도 추가 지원이 들어갑니다.

또, 「재해구호법」에 따른 의연금품과 농어업인과 중소기업의 자금 융자, 상환 유예, 이자 감면 등의 지원도 포함됩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앞으로 이 지역에서 범정부 차원의 인적. 물적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피해복구와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