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대만 수교국 팔라우 등에 '관광 보복' 강화

입력 2019.04.08. 11:00

중국이 자국이 아닌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들을 대상으로 한 관광 보복의 수위를 더 높였다.

이용자 생산 콘텐츠 중심의 주요 여행사이트인 마펑워(馬蜂窩)는 정부로부터 규제를 강화하라는 지시를 받고 팔라우와 파라과이를 포함해 중국의 미수교국에 대한 콘텐츠를 삭제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정부가 팔라우 등 대만 수교국에 대한 단체관광을 금지한 데 이어 여행 정보 제공까지 막은 것은 대만을 국제사회에서 고립시키는 정책의 하나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국 지시에 여행사이트에서 관련국 콘텐츠 삭제
파라과이·과테말라·바티칸·아이티 등도 대상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자국이 아닌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들을 대상으로 한 관광 보복의 수위를 더 높였다.

이용자 생산 콘텐츠 중심의 주요 여행사이트인 마펑워(馬蜂窩)는 정부로부터 규제를 강화하라는 지시를 받고 팔라우와 파라과이를 포함해 중국의 미수교국에 대한 콘텐츠를 삭제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이 사이트에서 태평양 섬나라 팔라우를 검색해보면 아무런 결과를 찾을 수 없다. 파라과이와 과테말라, 아이티, 바티칸도 마찬가지다.

이들 5개국은 모두 아직 대만의 수교국으로 중국과 외교 관계가 없다. 이들 나라는 2018년 중국 문화관광부(문화여유부)의 단체관광 허용 130개국 목록에도 들어있지 않다.

정부가 팔라우 등 대만 수교국에 대한 단체관광을 금지한 데 이어 여행 정보 제공까지 막은 것은 대만을 국제사회에서 고립시키는 정책의 하나로 풀이된다. 근래 대만 수교국 가운데 여러 나라가 줄줄이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다.

베이징에 있는 마펑워는 베이징시 정부로부터 "정치적 민감성과 법률 의식을 제고하고 높은 사회적 책임성을 갖고 서비스를 해라"는 지시를 받았다.

공업정보화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최근 베이징시 통신관리국과 문화관광국, 인터넷위법불량정보신고센터는 합동으로 마펑워를 '웨탄'(約談) 형식으로 불렀다.

웨탄은 중국 정부 기관이 감독 대상 기관이나 기업 등을 불러 공개적으로 질타하는 것이다.

베이징시 당국은 마펑워에 이미 드러난 문제는 즉각 바로잡는 한편 전체 콘텐츠를 점검해 법과 규정에 어긋나는 내용이 발견되면 바로 삭제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직원 교육과 기술 수단으로 효과적인 콘텐츠 통제 시스템을 확립하라고 요구했으며 일주일 내에 개선 보고서를 내도록 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팔라우에 대한 단체관광 모집은 금지됐지만, 호텔 예약 서비스 제공 등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2017년에는 퉁청(同程)과 투뉴(途牛)가 팔라우와 바티칸에 대한 관광 패키지를 제공했다가 30만위안(약 5천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이후 많은 다른 플랫폼들은 이들 국가에 대한 상품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이후 한국에 대해서 온라인 단체관광 상품과 크루즈 여행, 전세기 운항 금지 등의 관광 보복 조치를 거두지 않고 있다.

y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