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자위대 F-35A 전투기, 레이더서 사라져.."추락 가능성"

입력 2019.04.09. 21:43 수정 2019.04.10. 10:41

일본 항공자위대의 최신예 F-35A 전투기 1대가 9일 오후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져 초계기 등이 수색 활동에 나섰다.

NHK에 따르면 아오모리현 미사와(三澤) 기지 소속 F-35A 전투기 1대가 이날 오후 7시 27분께 미사와시(市) 동쪽 약 135㎞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졌다.

이날 오후 7시께 미사와 기지를 이륙한 전투기에는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항공자위대의 최신예 F-35A 전투기 1대가 9일 오후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져 초계기 등이 수색 활동에 나섰다.

NHK에 따르면 아오모리현 미사와(三澤) 기지 소속 F-35A 전투기 1대가 이날 오후 7시 27분께 미사와시(市) 동쪽 약 135㎞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졌다.

일본, 최신예 스텔스기 F-35A 첫 배치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도통신은 해당 전투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방위성이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7시께 미사와 기지를 이륙한 전투기에는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해당 전투기를 포함해 총 4대가 훈련을 시행할 예정이었다.

해상자위대 초계기와 호위함 등은 현장 인근에서 수색 활동에 나섰다.

F-35A 전투기는 미국 등 9개국이 공동 개발한 것으로, 레이더에 잡히기 어려운 스텔스 성능을 갖춘 최신예 전투기다.

일본 항공자위대에는 지난해 1월부터 배치됐으며, 현재 미사와 기지에 총 13대가 배치돼 있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미군의 F-35B 전투기 1대가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훈련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

j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