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5G 안 터진다" 항의했더니.."장비 없어요"

이필희 입력 2019.04.10. 20:19 수정 2019.04.10. 20:5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처럼 시장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단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마케팅에 현혹돼서 사정을 잘 모르고 5G에 초기 가입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이필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방송통신위원회도 지난 주말 불법 보조금이 최대 50만 원에 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과태료나 시정명령 대신 구두 경고만 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 "이통 3사 마케팅 관계자들 불러서 거기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고요."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5G에 대한 불법 보조금을 단속할 의지가 없는 건 아닌지 의심합니다.

[김주호/참여연대 민생팀장]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타이틀 때문에 조금 무리하게 추진한 부분도 분명히 있다고 보고요."

거액의 보조금은 이동통신사들과 단말기제조사 입장에서도 손해 보는 장사가 아닙니다.

5G 판매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수익이 보조금 지원 액수보다 훨씬 큽니다.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장] "단말기 130~140만 원 폭리 당하고, 요금도 최소 8~9만 원 써야만이 5G 서비스를 제대로 누릴 수가 있고, 소비자를 두 번 세 번 울리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렇다면 보조금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지금 5G에 가입하는 것이 소비자 입장에서도 괜찮은 선택일까?

지난 주말 5G에 가입한 김준영 씨.

LTE보다 수십 배 빠른 통신 속도를 기대하고 가입했는데, 5G는 거의 쓸 수도 없었다고 합니다.

5G 모드에서 LTE 모드로 수시로 바뀌면서 통화 중이던 전화나 동영상이 끊기기 일쑤였습니다.

[김준영(가명)] "배터리 같은 경우 한 시간에 한 10%에서 15%씩 쫙쫙 닳거든요."

통신사에 항의했더니 개통을 철회하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실제로 서울 한복판 광화문에서도 5G 전파를 잡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5G 전파를 잡고 속도를 측정하자 LTE보다 20여 배 빠른 속도가 나왔지만, 거기서 장소를 조금만 옮겼더니 통신 속도가 LTE보다 더 느려졌습니다.

저는 지금 5G 기지국이 설치된 건물 앞에 나와 있는데요.

5G 전송 속도는 기지국이 비춰주는 방향에 따라서 서로 다르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기지국을 정면으로 바라볼 때는 800메가바이트 가량 속도가 나왔지만 기지국 옆에서 측정했을 때는 5분의 1 수준으로 속도가 줄었습니다.

[홍대식/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아직까지 (5G를) 온전히 서비스하기에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거죠. 조금 기다리셔야 할거에요, 초기에는…"

5G 생태계 조성이라는 명분 아래 정부와 통신사, 휴대폰 제조사들은 5G 사용자 확대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당장의 보조금 혜택뿐 아니라 서비스의 품질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MBC뉴스 이필희입니다.

이필희 기자 (feel4u@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