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문재인 대통령 아래 北 인공기 넣어 논란

노상우 입력 2019.04.10. 20:45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전하던 연합뉴스TV가 문 대통령 사진 하단에 북한 인공기를 배치해 영상을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TV는 10일 오후 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보도하며 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 하단에 북한 인공기와 미국 국기를 나란히 그래픽 처리했다.

이 장면이 방송되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연합뉴스TV를 질타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연합뉴스TV에도 시청자의 항의 전화가 빗발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TV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전하던 연합뉴스TV가 문 대통령 사진 하단에 북한 인공기를 배치해 영상을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TV는 10일 오후 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보도하며 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 하단에 북한 인공기와 미국 국기를 나란히 그래픽 처리했다. 이 장면이 방송되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연합뉴스TV를 질타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연합뉴스TV에도 시청자의 항의 전화가 빗발친 것으로 전해졌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