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文대통령 가짜뉴스 고발 예정..허위조작정보 대응팀 구성

조소영 기자 입력 2019.04.11. 12:10

청와대는 11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대해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와 함께 청와대 내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고 부대변인은 "노 실장은 청와대 내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할 것도 지시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짜뉴스 강력 대응' 언급 후 이틀만에 조치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19.4.1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는 11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대해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가짜뉴스에 대한 강력 대응'을 언급한 후 이틀만의 조치다.

노 실장은 이와 함께 청와대 내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할 것을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노 실장이 당일 오전 강원 산불화재 당시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따라 청와대가 노 실장 명의로 해당 사안에 대한 고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고 부대변인은 "노 실장은 청와대 내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할 것도 지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강원 산불이 발생했던 4일 저녁 '신문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거나 보톡스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방송에 대해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고 부대변인은 "이런 거짓말을 누가 믿겠는가 해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최초 거짓말을 유포한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에 대해 청와대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