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후생성 산하기관, 혐한 글 쓴 간부에 정직 2개월

입력 2019.04.11. 16:58

지난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혐한(嫌韓) 글을 남겨 파문을 일으킨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기관 간부에게 정직 처분이 내려졌다.

가사이 전 소장은 지난달 이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일본연금기구에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사죄했다.

일본연금기구에 따르면 가사이 전 소장은 지난해 가을부터 혐한 글을 트위터에 올렸으며 근무 시간 중에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지난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혐한(嫌韓) 글을 남겨 파문을 일으킨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기관 간부에게 정직 처분이 내려졌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연금기구는 가사이 유키히사(葛西幸久) 전 세타가야(世田谷) 연금사무소 소장에게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내렸다고 이날 밝혔다.

일본 우익세력의 혐한 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사이 전 소장은 트위터에 한국인에 대해 "속국 근성의 비겁한 민족", "재일(재일 한국인) 한꺼번에 쓸어버려 신규 입국 거부" 등의 글을 반복해서 썼다.

가사이 전 소장은 지난달 이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일본연금기구에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사죄했다.

일본연금기구에 따르면 가사이 전 소장은 지난해 가을부터 혐한 글을 트위터에 올렸으며 근무 시간 중에도 게재했다. 그는 "호의적 반응이 있어 점점 확대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연금기구는 문제가 일자 지난달 25일 인사부 소속으로 그를 대기발령해 보직에서 경질했다. 앞으로 강등시키는 추가 인사를 할 방침이다.

일본연금기구는 "재발 방지를 철저히 하고 규범의식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구 측은 조사 결과 가사이 전 소장이 직위를 악용해 개인정보를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부적절한 사무처리를 한 것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j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