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 한미회담 성과 "환영"..한국당은 "외교참사" 혹평(종합)

강지은 입력 2019.04.12. 13:0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남북·북미 회담 성공적 개최 위해 최선"
바른미래 등 야3당도 "한미공조 재확인 성과"
황교안 "부실 회담"..나경원 "왜 갔는지 몰라"
【워싱턴(미국)=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4.12.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여야는 12일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한미 공조를 다지고 북미 대화의 불씨를 살렸다며 회담 결과를 높이 평가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뜬구름', '졸속', '외교 참사'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7번째 열린 한미 정상회담이 큰 성과를 남기고 끝났다"며 "한미는 동맹으로서 공조를 굳건히 하고, 그 바탕 위에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톱다운(Top-down)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남북미 정상의 그간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한편 향후에도 여전히 유효한 틀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남북 정상회담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커다란 주춧돌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야3당도 논평을 통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우리 정부의 보다 주체적인 역할은 과제로 지적됐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우의를 확인하고 공조를 다진 것을 환영한다"며 "북핵 문제의 교착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하고 입장을 접근시키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이 견지하는 입장을 한국이 얼마나 잘 감안해 알맞은 역할을 해나가느냐는 것은 과제로 보인다"며 "한국이 계획을 설명하고, 미국이 기대를 표명하는 일반적 수준이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대화는 충분히 의미가 있으며 상호 간 견해를 밀도 있게 파악하고 조율하는 것 자체가 중요한 과정"이라며 "이번 회담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고, 북핵 문제 해법의 지혜로운 실마리를 찾아나가는 중요한 모멘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대화의 불씨를 살린 것을 환영한다"며 "일부 우려가 있었던 한미 간 공조가 재확인된 것, 제재 완화의 여지가 보인 점도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하지만 방위비 분담 등 한미 동맹에서 우리의 역할이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도 미국에 동맹국으로서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며 "그래야 진정한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의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온기가 조만간 성사될 남북 정상회담에 그대로 전달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느려 보이지만 평화를 향해 우리는 분명 옳은 방향으로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며 "이어질 남북 정상회담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진정성과 소통 능력이 발휘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 절하하며 정부를 맹비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회담 결과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아쉬운 회담"이라며 "단독회담 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했고,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조차 없었다. 양과 질 모두 부실한 회담 결과"라고 혹평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 정부와 미국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이견을 노출했다는 점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매우 우려스럽다"며 "북한 비핵화 전망이 오히려 더 어두워진 것 같아서 큰 걱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확인된 미국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 북한이 하루 속히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도록 설득해야 할 것"이라며 "올바른 남북관계와 한미동맹 공고화에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마디로 뜬구름 잡는 정상회담이었다. 왜 갔는지 모를 정도의 정체불명 정상회담이었다고 밖에 판단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의 아마추어 외교 참사"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을 미국에서 용인해줄 것처럼 보였으나 결과는 다르다"며 "북한만 바라보며 또다시 평화와 대화를 추진한다는 외교안보의 민낯이 드러났다. 앞으로 북한과 어떤 쪽으로 흐르게 될지 지켜보겠다"고 엄포를 놨다.

kkangzi87@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