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시정연설 "美와 3차 회담 해볼 용의..제재 해제 집착 않을 것"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4.13. 07:13 수정 2019.04.13. 12: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strong>사진>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과 3차 회담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 참석해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미북) 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미국이 지금의 정치적 계산법을 고집한다면 문제해결의 전망은 어두울 것이며 매우 위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서로에게 접수 가능한 공정한 내용이 지면에 쓰여야 나는 주저 없이 그 합의문에 수표할 것이며 그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어떤 자세에서 어떤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는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결렬된 하노이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오늘의 관건적인 시점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리리라고 기대하며 가까스로 멈춰 세워놓은 조미대결의 초침이 영원히 다시 움직이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 두 나라 사이의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리는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생각나면 아무 때든 서로 안부를 묻는 편지도 주고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