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잠 부족한 당신.."주말 늦잠자는 게 보약"

입력 2019.04.13. 08:30 수정 2019.04.13. 09: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주말에 실컷 늦잠을 자는 게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와 제주대병원 오윤환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성인 4천871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삶의 질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의학'(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건강 관련 삶의 질을 ▲ 운동능력 ▲ 자기관리 ▲ 평소활동 ▲ 통증·불편 ▲ 불안·우울 5가지로 측정하는 'EQ-5D' 척도를 사용해 수면시간에 따른 주관적 삶의 질을 계량화한 다음 부족한 수면시간을 주말에 보충할 경우 삶의 질에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를 분석했다.

이 결과 전체 조사 대상자의 44.2%가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6.68시간으로 주말에 잠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의 평일 수면시간(7.26시간)보다 0.58 시간 적었다.

반면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의 주말 평균 수면시간은 8.43시간으로 수면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의 7.03시간보다 1.4시간이 많았다.

연구팀이 제시한 5가지 평가지표에서 문제를 겪고 있다는 응답은 주말에 잠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이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보다 모두 높았다.

세부적으로는 운동능력의 경우 주말에 잠을 보충하는 그룹에서는 4.5%(113명)만 문제가 있다고 답했지만, 수면을 보충하지 않는 그룹에서는 그 비율이 10.2%(364명)에 달했다. 같은 비교 조건에서 자기관리(0.7% vs 2.5%), 평소활동(1.8% vs 5.4%), 통증·불편(14.4% vs 18.8%), 불안·우울(6.2% vs 8.5%)도 비슷한 차이를 보였다.

오범조 교수는 "주말에 밀린 잠을 자는 게 한국 성인들의 삶의 질 측면에서 볼 때 더 이롭다는 점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는 연구"라며 "평소 7시간 미만으로 잠을 자거나, 늦게 취침하는 경우라면 주말에 수면을 보충함으로써 하루 평균 7시간에 근접하도록 하면 건강상의 이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