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승용차로 LPG충전기 돌진한 50대.. 신속조치 추가 피해 없어

홍승우 기자 입력 2019.04.14. 16:29

경기 고양시의 한 LPG충전소에서 50대 남성이 승용차로 가스충전기를 들이받았다.

1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1분께 50대 A씨는 운전하던 K7 승용차 세차를 마친 후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가스충전기에 돌진했다.

다행히 충전소 측이 신속히 가스를 차단해 가스가 누출되는 등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 DB

경기 고양시의 한 LPG충전소에서 50대 남성이 승용차로 가스충전기를 들이받았다.

1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1분께 50대 A씨는 운전하던 K7 승용차 세차를 마친 후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가스충전기에 돌진했다.

다행히 충전소 측이 신속히 가스를 차단해 가스가 누출되는 등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홍승우 기자 hongkey86@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