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주유소에서 담배 피우는 남성에게 소화기로 응징한 직원

김민지 입력 2019.04.15. 10:51

자칫하면 대형 화재폭발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한 운전자의 개념 없는 행동에 주유소 직원이 선보인 '응징'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당시 첸은 한 운전자가 주유소 앞에 차를 세우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목격했다.

큰 사고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을 본 첸은 즉시 운전자에게 다가가 담배를 꺼줄 것을 부탁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는 화재 및 폭발 위험 장소에서 흡연을 하고 주유소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3일간의 구류 처분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TV]

주유소에서 담배 피우는 남성에게 소화기로 응징한 직원 - The AIO Entertainment/유튜브 캡처

자칫하면 대형 화재폭발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한 운전자의 개념 없는 행동에 주유소 직원이 선보인 ‘응징’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11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한 주유소에서 발생한 사건을 보도했다.

사건의 주인공은 주유소 직원 ‘첸’이다. 당시 첸은 한 운전자가 주유소 앞에 차를 세우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목격했다. 큰 사고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을 본 첸은 즉시 운전자에게 다가가 담배를 꺼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운전자는 첸의 말을 무시한 채 계속 담배를 피웠다.

결국 첸은 강수를 두었다. 주유소에서 소화기를 가져와 운전석 창문을 향해 그대로 분사해버린 것이다.

소화기 분말을 온몸에 뒤집어쓴 운전자는 차량 밖으로 나오더니 첸의 몸을 밀친다. 하지만 첸은 아랑곳하지 않고 운전자를 향해 다시 한번 소화기를 분사한다. 주변 직원들이 달려와 두 사람을 말리지만, 운전자는 화가 치미는 듯 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린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는 화재 및 폭발 위험 장소에서 흡연을 하고 주유소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3일간의 구류 처분을 받았다.

사진·영상=The AIO Entertainment/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