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계단 오르기 잘하면 장수하는 이유(연구)

권순일 입력 2019.04.15. 11:40 수정 2019.04.15. 15:23

건강하게 오래 사려면 근육의 힘을 키우는 운동에 더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운동 의학 클리닉인 '클리니멕스' 연구팀은 41~85세 사이의 성인 3900여명을 대상으로 평균 6.5년간의 추적 조사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팀의 클라우디우 길 아라우조 박사는 "수명 연장을 위해 무거운 물체를 드는 근력뿐만 아니라 계단을 빠르게 오르거나, 노인들이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거나, 공을 멀리 차게 하는 등의 근력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Izf/shutterstock]

건강하게 오래 사려면 근육의 힘을 키우는 운동에 더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운동 의학 클리닉인 '클리니멕스' 연구팀은 41~85세 사이의 성인 3900여명을 대상으로 평균 6.5년간의 추적 조사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최대 근력 등을 측정했다.

연구 기간 동안 남성 10%, 여성 6%가 사망했다. 연구 결과, 근력에서 평균치를 넘어서 최대치를 보인 사람들의 생존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에 근력이 평균치인 그룹의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가장 낮았던 그룹의 사람들은 연구 기간 동안 사망 위험이 10~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근력이 두 번째로 낮았던 그룹의 사람들은 평균치의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사망 위험이 4~5배 높았다.

연구팀의 클라우디우 길 아라우조 박사는 "수명 연장을 위해 무거운 물체를 드는 근력뿐만 아니라 계단을 빠르게 오르거나, 노인들이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거나, 공을 멀리 차게 하는 등의 근력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근력 운동을 할 때 무게와 반복 횟수에만 신경을 쓰는데 얼마나 빨리 할 수 있느냐 하는 것에도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전통적인 근력 운동 방법에 더해 계단 빨리 오르기 등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근력 운동을 더 하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Ability to lift weights quickly can mean a longer life: Not all weight lifting produces the same benefit)는 4월12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유럽심장학회(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총회에서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