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도의원 막말, "청년들 하루 종일 PC방.. 학자금은 99% 본인 문제"

장영락 입력 2019.04.15. 15:35 수정 2019.04.15. 15:38

경남도의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예상원 의원이 "대학생이 학자금 대출을 못 갚는 것은 99% 본인 문제"라고 말해 논란이다.

예 의원은 최근 운영을 시작한 경남청년센터의 임차료를 문제 삼으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졋다.

예 의원은 "대체로 학자금 대출을 안 갚은 학생과 청년들을 유추해보면 본인의 잘못이 더 크다. 99% 본인의 문제"라며 최근 수년간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대학 학자금 문제를 개인의 의지 문제로 격하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6년 4월 당시 4·13총선을 앞두고 예상원 도의원이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조해진 후보의 지지 유세에 참가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경남도의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예상원 의원이 “대학생이 학자금 대출을 못 갚는 것은 99% 본인 문제”라고 말해 논란이다.

예 의원(55, 밀양2)은 지난 11일 기획행정위원회 2차 회의에서 이같이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 의원은 최근 운영을 시작한 경남청년센터의 임차료를 문제 삼으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졋다. 경남청년센터는 청년 관련 사업 구상·수행을 지원하는 조직이다.

예 의원은 “대체로 학자금 대출을 안 갚은 학생과 청년들을 유추해보면 본인의 잘못이 더 크다. 99% 본인의 문제”라며 최근 수년간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대학 학자금 문제를 개인의 의지 문제로 격하시켰다. 또 “청년들은 PC방에 하루 종일 있다. 아무도 일하지 않는다“며, ”젊은이들에게 기성세대와 정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근면 절약하는 것을 가르쳐주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진 뒤 청년 단체 등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대학생위원회는 ”예 의원은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는 사회구조적인 맥락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학자금 대출을 상환해야 할 의무만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예 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또 예 의원이 ‘근감절약’ 운운한 것에 대해서도 ”산업현장에서, 그 어디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청년과 학생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예 의원은 논란에 대해 “PC방 발언은 과했던 것 같다. 청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