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핸드폰 고장 난 줄"..KT고객, LTE 속도저하 불만 폭주

정현정 기자 입력 2019.04.15. 15:39 수정 2019.04.15. 15:39

이달 초 5G 서비스가 시작된 후 4G 서비스를 이용하는 KT 고객들의 불만이 인터넷 사이트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핸드폰 고장 난 줄 알았다"··· KT LTE 속도 불만 글 급증= 온라인 상에 이 같은 불만이 터져 나오기 시작한 것은 이달 초부터로 5G 서비스 출시와 시기가 맞물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통사 측 "이상 없다"
네이버에 ‘KT LTE 속도’를 검색해봤다./네이버 캡쳐
‘요즘 심각하다고 말나오는 KT LTE 속도’라는 제목의 글에 달린 댓글 내용. 해당 게시글에는 KT의 서비스를 탓하는 3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려 있다./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캡쳐
[서울경제] 이달 초 5G 서비스가 시작된 후 4G 서비스를 이용하는 KT 고객들의 불만이 인터넷 사이트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5G 서비스 출시 이래로 LTE 속도가 급감했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핸드폰 고장 난 줄 알았다”··· KT LTE 속도 불만 글 급증= 온라인 상에 이 같은 불만이 터져 나오기 시작한 것은 이달 초부터로 5G 서비스 출시와 시기가 맞물린다.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급격히 저하된 LTE 속도를 지적했다. 지하철 출퇴근길 LTE 끊김 현상은 물론이고 집 안에서도 LTE 속도가 현저히 낮아졌다는 내용이다. 불편함을 토로하는 고객의 핸드폰 기종도 저마다 달랐다. LG전자나 삼성전자, 애플, 심지어는 샤오미를 사용하는 고객들도 하나같이 LTE 속도에 대한 불만을 터뜨렸다. 대부분은 “내 핸드폰만 이상한 줄 알고 AS를 받으러 갈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핸드폰 인터넷 속도 측정 어플리케이션으로 측정한 KT의 LTE 속도를 함께 게재했다. 일각에서는 “5G로 넘어가면서 4G망 수를 줄이는 것 아니냐”며 “3G에서 4G로 넘어갈 때도 비슷했다”고 지적했다.

15일 오전 같은 장소에서 세 이동통신사의 LTE 속도를 측정해봤다./BENCHBEE 어플 캡쳐
◇통신사별 LTE 속도 측정 직접 해보니= 물론 네티즌들이 체감하는 속도만으로 KT의 LTE 서비스가 실제 느려졌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LTE 데이터 속도를 측정한 값 역시 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KT LTE 속도 저하를 확인해보기 위해 같은 날 서울시 종로구의 한 사무실에서 직접 속도를 측정해봤다. KT, SKT, LG U+를 사용하고 있는 세 대의 핸드폰으로 측정한 LTE 다운로드 속도는 온라인 상에서 KT 고객들이 토로한 대로 KT의 것이 가장 느렸다. KT의 경우 8.09 Mbps의 속도를 보였고 LG U+는 34.7 Mbps, SKT는 83.5 Mbps였다.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것처럼 3 Mbps 수준의 느린 속도는 아니지만 세 이동통신사의 것을 모두 비교했을 때 KT의 LTE 속도가 가장 느린 것으로 확인됐다.
KT 관계자는 자사의 LTE 서비스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이동통신사 측 “이상 없다···다만 간섭현상 있을 수 있어”=LTE 속도 저하 불만에 대해 이동통신사 관계자들은 “5G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LTE 망을 줄이는 일은 없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한 관계자는 “5G 서비스가 출시되면서 초기에 4G와 간섭현상이 일어날 수는 있다”면서 “차차 개선 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간섭현상은 두 가지 이상의 파장이 만날 때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을 가리킨다. 그는 또 “데이터 속도는 지역국마다 간섭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