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제주 추자도에 해양쓰레기 100t 떠밀려와 '비상'

입력 2019.04.15. 17:42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 전라남도 소재 김 양식장에서 흘러온 것으로 추정되는 대량의 해양쓰레기가 발견돼 수거 작업이 진행중이다.

추자면사무소 관계자는 "김 썩은 악취 때문에 분리수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향후 전라남도에 해당 양식시설의 출처를 묻는 공문을 발송, 양식업체가 확인되면 수거에 들어간 비용 일부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남 양식장서 흘러온 것으로 추정"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 전라남도 소재 김 양식장에서 흘러온 것으로 추정되는 대량의 해양쓰레기가 발견돼 수거 작업이 진행중이다.

제주 추자도에 해양쓰레기 '100t 습격' (제주=연합뉴스) 15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수협위판장 앞에서 지역주민과 공무원·군인들이 남해안에서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되는 해양쓰레기 100t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4.15 [제주도의회 제공] dragon.me@yna.co.kr

15일 추자면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김 양식시설이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추자면은 한국어촌어항공단 및 추자도 수협 소속 선박 2척을 동원해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 뒤인 13일 오후 추자도 수업 위판장으로 해양쓰레기를 인양했다.

이 과정에서 인양 선박 스크루에 양식시설이 감겨 하루 정도 시간이 지체되기도 했다.

인양 후 해양쓰레기를 확인한 결과 김 양식장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와 막대기, 그물, 밧줄 등 100t에 육박한 쓰레기가 엉켜있었다.

추자면은 지난 14일부터 공무원과 군인,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을 투입해 분리수거 작업에 들어갔으며 16일께 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추자면사무소 관계자는 "김 썩은 악취 때문에 분리수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향후 전라남도에 해당 양식시설의 출처를 묻는 공문을 발송, 양식업체가 확인되면 수거에 들어간 비용 일부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양쓰레기로 띠 두른 제주 추자도 (제주=연합뉴스) 15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인근 해상에 남해안에서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되는 해양쓰레기가 떠 있다. 2019.4.15 [추자면사무소 제공] dragon.me@yna.co.kr

dragon.m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