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팩트체크] 쿠키를 삭제해야 저렴하다?..항공권 구매 '꿀팁' 검증

박성국 입력 2019.04.15. 17:56 수정 2019.04.15. 18:1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쿠키가 남아 있으면 가격을 올려요! 쿠키는 꼭 지우고 검색 하세요~”
“화요일 새벽 5시에 가장 저렴한 항공권이 나와요”

한 해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 이상이 나라 밖으로 여행을 떠나는 시대. 한국관광공사 집계 기준 지난해 2869만 명의 내국인이 해외로 나갔고, 올해 1월 출국자는 291만 2000명으로 해당 부문 기록을 새로 썼다.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 이후 ‘잘사는 사람들의 특권 혹은 사치’로 여겨졌던 해외여행은 이제 한국인의 여가생활로 자리 잡았다. 슈프림(Supreme) 스티커가 덕지덕지 붙은 맥북으로 스카이스캐너나 네이버항공권을 검색하고 있는 청년들의 모습 또한 전국 스타벅스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모습이 됐다.

해외여행의 시작, 기내식 - 하늘 위에서의 식사는 언제나 설레고 즐겁다. 서울신문DB

해외여행자가 늘어나면서 이와 관련된 정보도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포털사이트와 유튜브 등에 ‘항공권’을 입력하면 ‘항공권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등이 자동완성 검색어로 제시되고, 이와 관련된 수많은 콘텐츠가 나열된다.

넘쳐나는 ‘꿀팁’ 정보들 - 포털사이트에 ‘항공권’을 검색하면 뜨는 기사들. 하지만 제공되는 정보의 근거는 확인하기 어렵다. 서울신문 DB

저마다 ‘꿀팁’이라며 다양한 방법들을 소개하고 있지만, 그 ‘꿀팁’의 근거를 확인할 수 있는 콘텐츠는 찾기 어려웠다. 그래서 직접 해당 방법들을 비교해보고 관련 업계의 설명을 들어봤다.

“쿠키를 지워라” vs “의미 없는 헛수고”

항공권 검색 및 구매 사이트 방문 기록인 ‘쿠키’를 삭제하라는 주장은 대표적인 ‘꿀팁’으로 통한다. 스카이스캐너나 네이버항공권과 같은 항공권 예매 사이트에서 특정 구간을 반복 검색하면, 해당 사이트가 이 검색 기록을 바탕으로 검색한 사람을 ‘여행 갈 가능성이 높은 구매자’로 인식해 조금 더 비싼 항공권을 제시하니 꼭 방문 기록을 삭제하라는 주장이다. 이런 주장에 따라 5월 황금연휴 기간(3일~10일), 서울~프랑스 파리 구간을 쿠키를 삭제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쿠기를 유지한 노트북으로 수차례 검색해봤으나 검색 결과는 동일했다. 이런 결과는 두 대의 PC를 통해 반복한 시도에서도 같았다.

쿠키 삭제 비교 화면 - 스카이스캐너에서 쿠키를 지우지 않고 검색한 ‘인천~파리’ 항공권 결과 화면(왼쪽)과 쿠키를 지우고 검색한 스마트폰 화면. 둘 다 같은 비행 일정의 같은 가격이 나왔다.

스카이스캐너와 네이버항공권 측은 이런 주장에 대해 잘못된 정보라고 일축했다. 스카이스캐너는 이메일 답변서를 통해 “스카이스캐너는 항공권 정보 제공자(온라인 여행사와 항공사)에서 알려준 가격을 검색해 보여주고 있다”라면서 “쿠키 삭제 유무는 항공권 가격을 조정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또 “여행사나 항공사에서 검색된 항공권 가격을 보여줄 뿐 가격을 조정할 수 없다”며 “쿠키를 사용하는 이유는 출발지 설정이나 그 전에 사용한 검색에 기반해 호텔 검색이나 렌터카 검색을 이용하게 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쿠키는 상관 없습니다” - 스카이스캐너 영국 본사로 문의 메일을 보내자 한국 담당 대행사에서 공식 답변을 전해왔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네이버 항공권도 스카이스캐너와 같은 반응이다. 네이버 항공권 관계자는 “항공권 서비스와 관련해 쿠키는 가격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라면서 “여행사에서 제공하는 가격을 전달받아 그대로 노출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항공사와 여행사의 가격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 받아 제공하는 사이트가 쿠키를 이용해 가격을 조정할 이유도, 실익도 없다는 게 두 대형 사이트의 공통된 입장이다.

“화요일 오전 5시가 가장 저렴” vs “시스템상 현실성 낮아”

‘쿠키 삭제’ 다음으로 널리 알려진 방법이 ‘화요일 오전 5시 공략’이다. 항공사나 여행사가 주말에 팔지 못한 항공권을 월요일에 하향 조정해 내놓기 때문에 화요일 오전, 특히 이른 시간인 오전 5시가 가장 저렴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항공사와 여행사 모두 이런 주장에 의문은 제기했다. 통계적으로 그럴 수는 있어도 시스템상 화요일 오전 항공권이 가장 저렴하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요일 오전에 항공권이 가장 저렴하게 나온다는 주장의 근거는 없다고 본다”라면서 “항공권은 일괄적으로 가격을 정리하지 않고, 노선별로 또 클래스(등급)별로 조정하는데 시스템상으로 ‘화요일에 가장 저렴한 표가 나온다’라고 보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하나투어 관계자 역시 “통계를 내보니 ‘화요일 오전 5시가 가장 저렴했다’ 이럴 순 있겠지만, 통상 여행사는 월요일 기준으로 특가 상품을 내놓거나 반대로 특가를 마무리하고 상향 조정한 상품을 내놓기도 하기 때문에 ‘복불복’으로 봐야한다”라며 “‘화요일 오전 5시’를 하나의 팁으로 소개하는 건 현실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화요일 오전 5시’ 설은 스카이스캐너와 익스피디아 등이 과거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낸 자료가 인용되면서 하나의 ‘팁’으로 굳어졌다. 그러나 스카이스캐너 측은 이를 두고 “어디까지나 가능성일 뿐, 항공권의 가격은 수시로 여러 가지 요소에 의해 변하기 때문에 요일 하나로 항공권 가격이 싸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앱 대신 웹사이트가 저렴” vs “착시일 뿐 같은 가격”

이 밖에 “스마트폰 어플보다 웹사이트에서 검색해야 저렴하다” “익스플로러보다 크롬에서 검색해야 더 저렴한 표가 나온다” 등의 주장도 있지만, “그럴 이유가 없다”라는 게 업계의 공통된 반응이다.

스카이스캐너 측은 “가격은 어떤 플랫폼을 쓰더라도 같다. 같은 웹사이트에서 운용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항공이나 대한항공 관계자도 “가격이 다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런 주장은 스마트폰으로 검색했을 때 나오는 항공권 상품 배열과 PC 등 큰 화면에 배열되는 상품 배열의 차이에서 오는 ‘착시 효과’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글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영상 데구치·이상훈 PD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