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 반도체업체, 韓철수 이유로 "강제징용 판결 부담" 주장 논란

유세진 입력 2019. 04. 17. 08:49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반도체 관련 업체가 한국 사법부의 징용공 관련 판단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한국에서의 사업 철수 계획을 밝혔다고 NHK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10월 이후 태평양전쟁 중 '강제징용'을 둘러싸고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이 잇따르고 있어 사법 판단에 대한 우려가 사업을 계속해야 하는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강제징용 피해자 이춘식 씨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신일철주금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재상고심 판결에 참석, 선고를 마친 후 법원을 나와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대법원은 일본 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1억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2018.10.3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일본의 반도체 관련 업체가 한국 사법부의 징용공 관련 판단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한국에서의 사업 철수 계획을 밝혔다고 NHK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10월 이후 태평양전쟁 중 '강제징용'을 둘러싸고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이 잇따르고 있어 사법 판단에 대한 우려가 사업을 계속해야 하는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국에서의 사업 철수를 결정한 것은 도쿄에 본사를 둔 반도체 관련업체 '페로텍 홀딩스'.

페로텍 홀딩스는 "일본계 기업에 대한 한국 사법부의 판단에 있어 사법의 독립성이 완벽하게 담보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다"고 사업 철수 결정의 이유를 설명한 뒤, "잠재적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한국의 사법 판단에 대한 우려가 사업 철수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회사 측도 지난 2월 충청남도에 있는 자회사와 전 직원 3명이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우리 검찰에 기소된 사실을 인정하고 있어, 징용공 판결을 철수 이유로 내세운 데 대해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