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시스

"138억년 전 우주형성시 최초 분자 HeH+ 발견" 獨美연구진

유세진 입력 2019.04.18. 10:14

138억년 전 빅뱅으로 우주가 형성될 때 화학 반응에 따라 최초의 분자가 만들어졌다.

이 최초의 분자로 이후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것들이 형성될 수 있었다.

HeH+ 분자 추적 보고서를 대표 집필한 이 연구소의 롤프 귀스텐은 성명에서 "우주의 화학 반응은 HeH+ 분자로부터 시작됐다. 그럼에도 우주에서 HeH+ 분자의 존재를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은 천문학자들에게 오랫동안 딜레마로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잉기에 망원경 탑재해 '성층권자외선관측' 방법 이용
【서울=뉴시스】138억년 전 빅뱅으로 우주가 형성될 때 만들어진 최초의 분자 HeH+ 분자가 처츰으로 과학자들에 의해 발견됐다고 과학잡지 네이처가 전했다. 사진은 1878년 발견된 행성 모양의 성운 NGC 7027의 모습. <사진 출처 : CNN> 2019.4.18

【서울=뉴시스】 유세진 기자 = 138억년 전 빅뱅으로 우주가 형성될 때 화학 반응에 따라 최초의 분자가 만들어졌다. 이 최초의 분자로 이후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것들이 형성될 수 있었다. 헬륨수소화물 이온(HeH+)으로 불리는 이 최초의 분자의 존재는 아직까지 과학자들에 의해 확인되지 못했었다.

그러나 독일 막스플랑크 전파측정천문학연구소와 쾰른대, 그리고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진들은 17일(현지시간) 과학잡지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HeH+ 분자를 최초로 발견하는데 성공했다고 학계에 보고했다.

헬륨의 원자와 양성자가 결합해 이뤄진 HeH+ 분자는 이후 수소 분자와 헬륨 원자로 분리됐다. 수소와 헬륨은 우주에서 가장 많은 원소 1, 2위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그동안 과학자들은 지난 1925년 연구실에서 HeH+ 분자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한 이후 실제 우주에서 이 분자를 찾으려 했지만 지금까지는 성공하지 못했었다. 그런데 독일 막스 플랑크 전파측정천문학연구소가 마침내 HeH+ 분자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HeH+ 분자 추적 보고서를 대표 집필한 이 연구소의 롤프 귀스텐은 성명에서 "우주의 화학 반응은 HeH+ 분자로부터 시작됐다. 그럼에도 우주에서 HeH+ 분자의 존재를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은 천문학자들에게 오랫동안 딜레마로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1970년대 말 우주화학 모델을 통해 HwH+ 분자의 발견 가능성이 제기됐다. 과학자들은 HeH+ 분자가 태양과 같은 항성의 초신성 폭발 마지막 단계에서 방출된, 혼돈 상태의 행성 모양의 성운(planetary nebula)에 존재할 것으로 생각했다.

HeH+ 분자는 항성이 방사하면서 온도가 10만도를 넘어서 성운의 전리 현상이 일어날 때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가장 강력한 파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HeH+ 분자를 추적하는 것은 어려웠다. 지구 대기의 불투명성으로 인해 지상에 망원경을 설치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연구진은 그래서 보잉기에 망원경을 탑재한 뒤 성층권 하부를 비행하면서 HeH+ 분자를 추적하는 소피아(Stratospheric Observatory for Infrared Astronomy, 성층권자외선관측) 방법을 사용했다.

보고서를 공동집필한 존스 홉킨스 대학의 데이비드 뉴펠드 우주물리학 교수는 HeH+ 분자의 발견은 분자의 형성 추세를 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dbtpwls@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