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재설치 합의..'100인 원탁회의'서 결정

입력 2019.04.18. 10:4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세워진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시가 철거하면서 논란이 일었었는데요. 부산시가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시민사회단체에 돌려주고, 시민 공론화를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세워진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합니다.

부산시가 불법 시설물이라며 행정대집행에 나선 겁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친일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부산시청 로비를 점거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는데, 부산시와 시민단체 간 갈등이 극적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먼저 오거돈 부산시장이 강제 철거에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 인터뷰 : 오거돈 / 부산시장 - "행정 기관으로 절차적 문제에 대해 불가피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던 부분에 대해 유감의 뜻을…."

노동자상 설치 위치는 '부산시민 100인의 원탁회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박인영 / 부산시의회 의장 - "노동자상의 건립은 부산시민들의 보다 폭넓은 의견 수렴을 바탕으로 부산시민들의 힘으로 합법적으로 설치될 수 있는 물꼬를…,"

시민단체도 이런 중재안을 수용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 인터뷰 : 김병준 / 노동자상 건립특위 위원장 - "부산시민이 원한다는 소녀상 옆도 가능한가?…. 가장 부산시민들이 바라고 적절한 장소라고 생각되는 곳을 목표로…."

강제징용노동자상은 노동절인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재설치됩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tgar1@mbn.co.kr>

영상취재 : 이경규 VJ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