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논란..삼성 "보호막 떼서 생긴 문제"(종합)

입력 2019.04.18. 11:10 수정 2019.04.18. 19:43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출시도 전에 스크린 결함 논란에 휩싸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부품인 화면보호막을 뗐을 때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며 소비자들에게 임의로 보호막을 떼면 안 된다는 점을 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IT전문 리뷰어들, '화면 기능 이상' 지적..삼성, 정밀 분석 예정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출시도 전에 스크린 결함 논란에 휩싸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부품인 화면보호막을 뗐을 때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며 소비자들에게 임의로 보호막을 떼면 안 된다는 점을 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고장 난 갤럭시 폴드 [트위터 캡처]

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더버지, 블룸버그, CNBC 등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리뷰어는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갤럭시 폴드를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혹은 스크린에 줄이 간 현상 등을 겪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 단 2일 만에 완전히 고장 나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삼성전자에서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버 마커스 브라운리 역시 "화면보호막을 제거하려다 화면이 나갔다"며 "보호막을 벗기면 안 된다"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에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의 디스플레이를 새로 개발하면서 최상층에 교체형 화면보호막을 뒀는데, 사용자가 이를 보호필름으로 오해하고 제거했을 때 이런 현상이 생긴다는 입장이다. 무리하게 화면보호막을 뜯다가는 디스플레이가 충격을 받아 고장 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외신 보도에 대해 "갤럭시 폴드의 화면보호막은 기존 제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이어서 디스플레이에 가해지는 외부 충격이나 스크래치로부터 화면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며 "화면보호막은 절대 임의로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고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측은 리뷰를 위해 제공된 샘플이 수십 대지만, 안내대로 보호막을 뜯지 않은 다른 제품에서는 대체로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갤럭시 폴드 화면 이상 [트위터 캡처]

하지만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고도 스크린 이상을 겪었다는 리뷰어도 있다.

CNBC 토드 해슬턴 기자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 사용 이틀 만에 왼쪽 화면이 깜빡거린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더버지 디터 본 기자는 "갤럭시 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는데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며 "비디오 촬영을 위해 제품 뒷면에 점토를 붙였는데 힌지와 화면 사이에 들어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화면보호막 제거 외 디스플레이 불량 이슈는 제품을 수거해 정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부 외신은 이 문제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과 비교하기도 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이폰 '벤드 게이트', 삼성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에 이은 스마트폰 낭패"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미국 시장 출시를 예정대로 26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가 약 20만회 접었다 펴도 될 만큼 견고한 내구성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가격은 1천980달러(약 224만원)이다. 국내에는 5월 중순 출시가 예정돼 있다.

srcha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