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의혹

강병수 입력 2019.04.18. 19:00 수정 2019.04.19. 09:52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포함해 모두 9명의 KT 부정채용이 이뤄진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난 가운데, 새누리당 소속 전직 국회의원들도 KT 측에 채용 청탁을 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채용 청탁 의혹이 제기된 두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김희정 전 의원과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으로, 이들이 2012년 KT 고졸 공채 과정에서 당시 서유열 전 KT 사장에게 지인 자녀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포함해 모두 9명의 KT 부정채용이 이뤄진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난 가운데, 새누리당 소속 전직 국회의원들도 KT 측에 채용 청탁을 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채용 청탁 의혹이 제기된 두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김희정 전 의원과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으로, 이들이 2012년 KT 고졸 공채 과정에서 당시 서유열 전 KT 사장에게 지인 자녀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것입니다.

앞서 서 전 사장은 김성태 의원의 딸을 포함해 KT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2건,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KT 고졸 공채에서 4건 등 모두 6건의 부정채용을 지시한 혐의로 지난 15일 구속 기소됐습니다.

KT측은 채용 과정에서 이들이 청탁한 지인의 자녀를 이른바 '관심대상자'라는 이름으로 따로 분류하고, '관심대상자'들의 인적사항 옆에는 채용을 청탁한 사람의 이름과 직함이 적어 특혜를 줄 수 있게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렇게 관심대상자로 분류된 이들은 당시 서류 심사와 적성 검사, 그리고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 순으로 진행된 고졸 공채 채용 과정에서 서류 검사와 적성 검사를 건너 뛴 채로 곧장 실무 면접부터 볼 수 있는 특혜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채용 청탁 대상자들이 실무 면접에서 불합격하자 당시 채용 실무 책임자가 "불합격이라고 하지 말고 불합격권이라고 표시하라"고 말해 채용은 계속 진행됐고, 이들은 결국 최종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김 전 장관과 김 전 의원측에 이같은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각각 물었지만, 두 사람 모두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장관 등을 소환해 채용 청탁 의혹에 대해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서 전 사장과 함께 이석채 전 KT 회장 비서실 관계자들이 이른바 '관심대상자'들의 이름을 인사부서 담당자들에게 직접 구두로 전달한 사실을 확인한 만큼, KT 부정채용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되는 이석채 전 KT 회장을 조만간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강병수 기자 (kbs0321@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3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