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 12살 되도록 초등학교 안보낸 母 징역형

김지훈 기자 입력 2019.04.18. 19:53

자신의 아이를 12살이 되도록 초등학교에 입학시키지 않은 엄마가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18일 뉴스1 등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 형사4 단독 이헌숙 판사는 아이에 대한 의무교육을 소홀히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50대 A씨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지방법원·고등법원. /사진=뉴스1

자신의 아이를 12살이 되도록 초등학교에 입학시키지 않은 엄마가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18일 뉴스1 등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 형사4 단독 이헌숙 판사는 아이에 대한 의무교육을 소홀히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50대 A씨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아동학대 재범예방 강의 수강 및 보호관찰 등도 명했다.

이 판사는 A씨에 대해 "자신의 개인적 경험으로 갖게 된 학교 생활 및 사회 관계에서의 부정적인 면만을 부각시키면서 (아이를) 유치원이나 학교에 전혀 보내지 않은 채 장기간 외부와 격리된 생활을 하도록 한 것으로 죄가 가볍지 않다"면서도 "학대하거나 의도적으로 방치했다는 사정은 보이지 않는점,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아이에게 직접 국어와 수학 등을 가르쳤고 학대나 의도적 방치는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