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간식 한류' 이끄는 초코파이, 해외서 더 불티

김기환 입력 2019.04.19. 02:01

국산 제품 중 해외에서 더 많이 팔리는 제품이 있을까.

오리온 초코파이가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에서 한국보다 더 많이 팔렸다.

초코파이의 외국 매출이 한국을 넘어선 것은 중국에 이어 베트남이 두 번째다.

오리온은 베트남인도 한국인과 마찬가지로 '정(情)'을 중시한다는 점을 마케팅에 활용해 '초코파이는 Tinh(정감)'이라며 현지인에게 다가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베트남 매출 920억원 / 중국 이어 국내 매출 앞질러 / 60여 개국서 年 23억개 판매
18일 오리온 초코파이가 지난해 처음으로 베트남에서 한국보다 더 많이 팔린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손님이 상품 진열대에서 초코파이 상자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국산 제품 중 해외에서 더 많이 팔리는 제품이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있다. ‘국민간식’ 오리온 ‘초코파이’가 그 주인공이다.

오리온 초코파이가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에서 한국보다 더 많이 팔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오리온은 지난해 베트남 초코파이 매출이 전년보다 15 증가한 920억원으로, 베트남에서 연간 판매액으로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판매 개수는 6억개로 집계됐다. 오리온은 지난해 국내에서는 3억7000만개의 초코파이를 팔아 83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초코파이가 1995년 베트남에 처음으로 수출된 지 24년 만에 베트남 매출이 한국을 넘어선 것이다.

초코파이의 외국 매출이 한국을 넘어선 것은 중국에 이어 베트남이 두 번째다.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은 인구 9500만명에 빵·과자 주 소비층인 30세 미만 인구가 전체의 50에 달해 제과업체에는 성장 잠재력이 큰 나라로 꼽힌다.

오리온은 베트남인도 한국인과 마찬가지로 ‘정(情)’을 중시한다는 점을 마케팅에 활용해 ‘초코파이는 Tinh(정감)’이라며 현지인에게 다가갔다.
 
초코파이는 중국에서도 지난해 8억개가 팔렸다. 중국에서는 초코파이라는 이름 대신 ‘좋은 친구’라는 뜻의 ‘하오리오우(好麗友)파이’로 판매 중이다. ‘초코파이’에 적힌 ‘정’(情)도 중국인들이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시하는 가치인 인(仁)을 포장에 넣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논란으로 중국 진출 기업이 어려움을 겪을 때도 초코파이는 큰 타격을 받지 않았다. 최근 5년 연속 중국 고객 추천지수 파이부문 1위, 중국 브랜드 파워지수 파이부문 3년 연속 1위 등 현지 소비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고 있다.

1974년 출시된 초코파이는 지난해까지 한국,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전 세계 판매액이 5조242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는 세계 60여 개국에서 23억개가 팔렸다.

오리온 관계자는 “초코파이는 중국과 베트남에서 소비자들에게 ‘파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라며 “뛰어난 맛과 품질력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이 낳은 최고의 글로벌 브랜드 명성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kkh@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