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형철 靑경제보좌관 "우즈벡 대통령, 총 13兆 규모 프로젝트 제안"

손선희 입력 2019.04.20. 13:3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가운데 주형철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우즈벡) 대통령은 정상회담, 한-우즈벡 비즈니스 포럼 등을 통해 플랜트·발전소·병원·교통·인프라·교육시설 등 120억달러(약 13조6000억원) 수준의 프로젝트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주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전 우즈벡 수도 타슈켄트의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을 만나 다양한 분야의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고,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에너지 인프라 교육 의료 등 다방면에서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하길 원한다'고 적극적인 의사를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


주 경제보좌관에 따르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전날 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우리가 만날 때마다 10억달러씩 교역규모가 늘어나는 걸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국빈 방한한 적이 있어 두 정상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아울러 정상회담 및 비즈니스 포럼 등 여러 공개 석상에서 "경제 기술 협력을 하고 싶은 첫 번째 국가로 우리는 단연 한국을 생각하고 있다"며 "경제특구를 준비 중인데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한국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모델로 삼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경제보좌관은 "이와 관련해 양 정상은 산자부 장관 등이 중심이 된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을 만들어 3개월에 한 번씩 양국 간의 주요 관심사업의 추진현황 등을 직접 보고받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며 "이를 통해 양국은 주요 추진 사업의 사업성 검토, 실무협의를 통한 사업 내용 구체화 등을 논의해 프로젝트의 투자 가능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즈벡은 지정학적 위치의 중요성 및 3300만에 달하는 중앙아 최대 인구, 시장개방 노력 등을 감안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新)북방 정책'의 핵심국가로 꼽힌다. 우즈벡 현지에는 600개가 넘는 우리나라 기업이 진출해 활동하고 있다. 2016년 12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관치경제를 탈피하고 사유권 및 투자 보호장치를 마련하는등 시장경제 원칙을 강조하면서 기업들의 관심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향후 양국 장관급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이 가동되면 현재 우리나라 기업이 수주를 추진 중인 MTO 프로젝트, 부하라 석유가공플랜트의 현대화 및 재건 사업 등 각종 플랜트·인프라 사업도 여기서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문 대통령 방문시 직접 참관했던 e-헬스 원격협진 시스템 활용방안 등도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에서 구체화할 계획이다.


주 경제보좌관은 "양국 정부는 투자환경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며 "양 정상 임석 하에 '한-우즈베키스탄 FTA 타당성에 관한 공동연구', '보건의료협력센터 설립 및 운영' 등 MOU 및 협정 7건, 그 밖에도 14개 정부 주도의 MOU가 별도로 체결됐고 기업 간 다양한 협정이 맺어졌다"고 전했다.


이에 더해 이날 수출입은행-투자무역부 협력 프로그램도 체결될 예정이다. 주 경제보좌관은 "이번 협력프로그램을 통해 우즈벡 진출을 추진 중인 우리 기업들이 기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외에 수출금융 등 다양한 방식의 금융지원수단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중앙아 지역에서 신북방 경제협력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 경제보좌관은 "이번 중앙아 순방은 신북방정책의 이행을 본격화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신북방정책은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혁신성장을 위한 시장 다각화 노력이자 전통산업, 첨단산업, 서비스산업 등 모든 분야에 걸친 적극적인 해외시장 확장전략"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이번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통해 신북방정책에 대한 우즈베키스탄 측의 적극적인 지지를 확보했다"며 "이 성과는 무엇보다도 한-우즈벡 양국 관계를 진정한 형제국가로서 만들고자 하는 우리의 진정한 마음이 우즈벡 국민들에게 전달됐기 덕분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