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악어는 내 친구', 씻기고 먹이고 함께 자는 세 살 여아

박홍규 입력 2019.04.20. 15:31
자동 요약

매우 포악하기로 유명한 에스투아린 악어를 씻기고 먹이고, 심지어 잠도 같이 자는 세 살배기 인도네시아 여아를 지난 12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라니의 모습을 촬영한 인도네시아 사진작가 에코 시스워노 토유호(37)는 "라니는 또래 소녀들이 인형을 가지고 노는 것처럼 악어와 함께 놀 뿐"이라며 "라니가 악어와 노는 모습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아빠 때문에 매우 안전하게 보였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신문 TV]

악어와 친구 삼은 인도네시아 세 살짜리 여아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매우 포악하기로 유명한 에스투아린 악어를 씻기고 먹이고, 심지어 잠도 같이 자는 세 살배기 인도네시아 여아를 지난 12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비록 이 악어가 생후 8개월 밖에 되지 않았지만, 악명 높은 악어라는 점에서 놀라울 뿐이다.

인도네시아 반텐주 탄게랑에 살고 있는 토트 라니라는 이름의 아이는 방 안에서 악어를 돌보면서 친구들과 소꿉장난을 한다. 라니의 친구들은 보기만 해도 무서운 악어 근처엔 얼씬하지도 않는다. 그래도 노는 데는 큰 불편이 없다. 든든한 라니가 있기 때문이다.

라니 부모는 느덧이라는 이름의 이 녀석을 몸길이가 15센티미터 밖에 되지 않았을 때 구입했다. 하지만 지금은 약 1미터 25센티미터 크기로 자랐고 몸무게 또한 아이보다 무겁게 자랐다.

하지만 라니는 악어 꼬리를 잡고 이리저리 끌고다니기 하고 화장실에서 악어 몸 구석구석을 깨끗이 씻기기도 한다.

라니의 모습을 촬영한 인도네시아 사진작가 에코 시스워노 토유호(37)는 “라니는 또래 소녀들이 인형을 가지고 노는 것처럼 악어와 함께 놀 뿐“이라며 ”라니가 악어와 노는 모습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아빠 때문에 매우 안전하게 보였다“고 했다.

라니는 비록 어리지만 악어 뿐 아니라 야생 동물들과 교류하는데 익숙하다고 한다. 그녀의 부모가 소유한 커다란 뱀과 큰 새들 때문에 자연히 친해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라니의 아버지 시네룰 에피덴디는 ”다른 아이들은 이 악어를 만질 만큼 용감하지 않지만, 라니는 악어의 피부를 머리에서 꼬리까지 문지르는 것을 좋아하고 심지어 잘 때 자기 옆에 두기를 원한다“며 ”라니가 앞으로 동물에 대한 두려움 없이 한결같은 사랑을 유지해 성인이 됐을 때 동물원의 사육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스투아린(Estuarine) 종 악어는 다 자라면 몸길이가 7미터까지 자라고 몸무게는 1000킬로그램까지 나가는 걸로 알려져 있으며, 또한 성격이 포악하고 큰 포유동물이 물을 마시기 위해 강가에 접근하는 것을 기다렸다가 물속으로 끌고 들어간 후 몸을 비틀어 먹기 좋게 자르는 매우 위험한 악어로 알려져 있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