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北 대사관 침입' 조직원 체포.."김정남 아들 구출 관여"

박선하 입력 2019.04.20. 20:10 수정 2019.04.20. 20:51

[뉴스데스크] ◀ 앵커 ▶

하노이 북미회담을 닷새 앞두고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침입했던 반북단체 '자유조선'의 조직원 한 명이 미국에서 체포됐습니다.

'자유조선'은 재작년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도피시킨 조직으로 알려져 있죠.

탈북자들이 다수 조직원이고 '에이드리언 홍 창'이란 한국계 멕시코인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외신은 무장한 미국 연방 요원들이 '에이드리언 홍 창'의 아파트도 급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박선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월 22일 스페인의 북한 대사관에 복면을 쓴 10명의 괴한들이 침입해, 공관 직원들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수사에 나선 스페인 법원은 자유조선 소속 조직원 10명이 벌인 일이라고 밝혔고, 멕시코 국적으로 미국 영주권자인 '에이드리언 홍 창' 등 3명의 신원까지 공개했습니다.

사건 발생 두 달 뒤인 현지시간 18일,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자유조선의 조직원이 처음으로 체포됐습니다.

체포된 사람은 전직 미 해병대원이었던 '크리스토퍼 안',이전까지 한번도 이름이 거론되지 않았던 인물이었습니다.

자유조선의 변호인인 미국의 저명 변호사 리 월로스키는 "크리스토퍼 안이 암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구출할 때 관여한 인물"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당국은 크리스토퍼 안을 체포한 날, 자유조선의 리더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의 주거지도 급습했지만 체포엔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유조선은 성명을 내 즉각 반발했습니다.

"미 법무부가 북한 정권이 스페인에서 고소한 자유조선 조직원들에게 체포영장을 집행한 데 대해 경악한다"며 "미국인인 조직원들이 미국 정부로부터 안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스페인 법원은 이미 용의자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를 미국에 요청한 상태.

미 법무부 대변인은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이들이 스페인으로 송환되더라도 미국의 동의없이 제 3국으로 인도될 수는 없다"며, 신병이 북한으로 넘어갈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스페인 북한 대사관에서 취득한 자료를 FBI에 넘겨줬다고 주장해 FBI 또는 CIA 연루설까지 제기돼왔던 상황에서, 자유조선이 미 연방당국의 수사 표적으로 뒤바뀐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선하입니다.

박선하 기자 (vividsun@imbc.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