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30년까지 장기집권?..이집트 개헌안 국민투표 시작

우은식 입력 2019.04.21. 00:13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의 임기를 2030년까지 연장해 장기 집권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헌안에 대한 국민투표가 20일(현지시간) 시작됐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6100만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개헌 국민투표가 이집트 전역에서 이날 시작됐다.

개헌안의 핵심은 대통령의 임기를 현재 4년에서 6년으로 늘리고 2번 재임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일간 진행..엘시시 대통령 2030년까지 집권가능
A voter casts her ballot on constitutional amendments during the first day of three-day voting at a polling station in Cairo, Egypt, Saturday, April 20, 2019. Egyptians are voting on constitutional amendments that would allow President Abdel-Fattah el-Sissi to stay in power until 2030. (AP Photo/Amr Nabil)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의 임기를 2030년까지 연장해 장기 집권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헌안에 대한 국민투표가 20일(현지시간) 시작됐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6100만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개헌 국민투표가 이집트 전역에서 이날 시작됐다. 엘시시 대통령은 이날 카이로 교외의 헬리오폴리스 지역의 한 학교에 마련된 투표장을 찾아 투표했다.

이번 국민투표는 오는 22일까지 3일간 실시된다.

개헌안의 핵심은 대통령의 임기를 현재 4년에서 6년으로 늘리고 2번 재임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현직인 엘시시 대통령의 경우 2022년까지인 현재 임기를 2년 연장해 2024년까지로 하고, 1번 더 대통령 출마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서 엘시시 대통령이 오는 2024년 재선에 성공하면 그의 재임기간은 2030년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번 개헌안에는 또 하원 의석을 596석에서 450석으로 줄이고, 25%의 여성의원 할당제를 도입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에 앞서 이집트 의회는 지난 16일 개헌안을 찬성 531표, 반대 22표, 기권 1표로 통과시켜 국민투표 실시를 확정했다.

비판 세력들은 호스니 무바카크 전 독재자의 30년 통치를 종식시킨 민주화 시위 이후 8년만에 이집트를 다시 독재통치로 되돌리려는 시도라고 비난했다.

eswoo@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