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은총과 평화 온 세상에"..전국서 부활절 미사·예배

입력 2019.04.21. 07:01

21일 부활절을 맞아 전국 성당과 교회에서는 기념 미사와 예배가 열린다.

부활절은 온갖 수난을 당하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다.

개신교도 이날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한국교회부활절 연합예배를 올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주교 서울대교구 미사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21일 부활절을 맞아 전국 성당과 교회에서는 기념 미사와 예배가 열린다.

부활절은 온갖 수난을 당하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다. 기독교계에서 부활절은 최대 축일이다.

이날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는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가 오전 9시를 시작으로 모두 아홉 차례 열린다.

정오에는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이 미사를 주례한다.

염 추기경은 미리 낸 '2019년 부활 메시지'를 통해 "부활하신 주님의 평화와 은총이 여러분의 가정과 우리 한반도 그리고 온 세상에, 특별히 북녘 동포들과 고통 중에 있는 모든 이들과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바랐다.

이어 "부활하신 주님께서 주시는 은총과 평화가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기원하며 우리 신앙인들의 자비로운 어머니이신 성모님의 전구(은혜를 구하는 기도)를 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명동대성당 미사에는 천주교 신자 1천명 이상이 참석해 예수 부활의 의미를 되새긴다.

염 추기경은 전날 오후에도 파스카 성야 미사를 주례하고 그리스도의 부활 메시지를 알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개신교도 이날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한국교회부활절 연합예배를 올린다.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예배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합동총회 등 70여개 교단과 신도들이 참여한다.

예배 주제는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 예수와 함께, 민족과 함께'다.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은 이를 주제로 예수의 죽음과 부활이 가지는 의미를 신도들에게 설교한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인 박종철 목사는 부활절 특별기도를 통해 국가 안녕과 평화통일을 기원하고, 새터민과 다문화, 강원 산불 이재민, 소외된 이웃 등과 함께 손잡고 살아가라고 당부한다.

연합예배 대회장을 맡은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미리 배포한 대회사에서 "부활하신 주님은 오늘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 현존하여 계시다"며 "죽음을 이기신 부활의 능력과 권세로 세상을 통치하며 그 부활의 생명력이 오늘 우리에게 불일 듯 일어나가기를 축복한다"고 염원했다.

아울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전날 '2019 부활절 남북 교회 공동 기도문'을 통해 "주님의 부활이 오늘 한반도 평화의 봄을 경작하는 새 역사로 나타나게 해달라"며 "봄바람이 백두에서 한라까지 자유롭게 넘나들 듯이 반만년 우리 겨레의 마음도 분단과 냉전의 장벽을 넘어 하나 됨을 느끼게 해달라"고 바랐다.

eddi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