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中국제관함식 참석 日호위함 욱일기 달고 칭다오 입항(종합)

입력 2019.04.22. 00:16 수정 2019.04.22. 13:21
자동 요약

중국이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오는 23일 개최하는 국제관함식에 참석할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스즈쓰키'(すずつき)호가 21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항에 입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스즈쓰키호는 칭다오항에 들어갈 때 자위대 함정 깃발인 욱일기를 달았다.

홍콩 명보는 미국이 참가하지 않는 중국 국제관함식에 일본 자위대 호위함이 욱일기를 달고 참가한 것은 '일석삼조'를 노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콩 명보 "욱일기에 대한 반감 누그러뜨리려는 의도"

(도쿄·홍콩=연합뉴스) 박세진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오는 23일 개최하는 국제관함식에 참석할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스즈쓰키'(すずつき)호가 21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항에 입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해상자위대 함정의 중국 방문은 2011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中국제관함식 참석 日호위함 칭다오 입항 (칭다오<중국> 교도=연합뉴스) 중국 칭다오(靑島) 앞바다에서 열리는 중국 해군 창설 70주년 기념 국제관함식에 참석하기 위해 21일 칭다오항에 입항하는 일본 호위함 '스즈쓰키'호.

두 나라는 작년 10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중국 방문 때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 함정의 상호 방문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교도통신은 스즈쓰키호의 이번 방중은 중국 해군이 동·남 중국해에서 작전활동을 활발히 하는 가운데 양국 간 방위교류를 촉진해 신뢰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스즈쓰키호는 칭다오항에 들어갈 때 자위대 함정 깃발인 욱일기를 달았다.

일본은 한국 해군이 작년 10월 제주 앞바다에서 주최한 국제관함식에 일제의 전범기로 인식되는 욱일기 게양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자 응하지 않고 아예 불참했었다.

교도는 중국 측은 일본 함정의 욱일기 게양을 사실상 문제 삼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국은 오는 23일 산둥성 칭다오 인근 해역에서 10여 개국의 함정과 60여 개국의 대표단이 참가하는 합동 관함식을 연다.

한국에선 권혁민 해군참모차장(중장)이 이끄는 대표단과 2함대 소속 신형호위함인 경기함(FFG·2천500t급)이 참가할 예정이다.

홍콩 명보는 미국이 참가하지 않는 중국 국제관함식에 일본 자위대 호위함이 욱일기를 달고 참가한 것은 '일석삼조'를 노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명보는 "첫째는 중·일 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리고, 둘째는 욱일기에 대한 반감을 누그러뜨리고, 셋째로는 한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parksj@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