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제서 미귀가 신고 30대 군의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4.22. 16:36

강원 인제군 인북천에서 30대 군의관이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 중이다.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21분께 인제군 서화면 천도리 인근 인북천에서 A(31) 대위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작업에 나선 119 구조대원이 발견했다.

군 당국은 A 대위와 전날 함께 있었던 같은 부대원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익사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인제군 인북천에서 30대 군의관이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 중이다.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21분께 인제군 서화면 천도리 인근 인북천에서 A(31) 대위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작업에 나선 119 구조대원이 발견했다.

숨진 A 대위는 육군 모 부대 소속 군의관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A 대위가 이날 부대로 출근하지 않자 오전 10시께 미귀가 신고했다.

군과 119 구조대원 등은 수색작업에 나선 지 5시간여 만에 실종 추정지점으로부터 10여m 하류 인북천에서 숨진 A 대위의 시신을 인양했다.

군 당국은 A 대위와 전날 함께 있었던 같은 부대원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jle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