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economic

"수소전기차, 향후 20년 간 307.7조원 경제효과 발생"

이건희 기자 입력 2019.04.22. 16:39
자동 요약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전기차(수소차)를 성공적으로 육성할 경우 2040년까지 307조700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가 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연료전지 팀장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지난 1월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추정하면 2040년까지 승용차·택시·버스·트럭 등 수소차의 경제적 효과는 총 307조7000억원 규모"라며 "연평균 약 15조원 정도"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2일 자동차산업연합회 포럼.."생산·충전 등 수소 전후방 산업 키워야"
/자료제공=자동차산업협회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전기차(수소차)를 성공적으로 육성할 경우 2040년까지 307조700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가 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 같은 분석은 자동차산업연합회가 22일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개최한 '1차 자동차산업 발전포럼'에서 나왔다. 포럼 주제는 '수소전기차 산업생태계 경쟁력 확보 방안'이다.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연료전지 팀장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지난 1월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추정하면 2040년까지 승용차·택시·버스·트럭 등 수소차의 경제적 효과는 총 307조7000억원 규모"라며 "연평균 약 15조원 정도"라고 밝혔다.

로드맵에 따르면 수소로 달리는 승용차는 2040년까지 총 590만대(내수 275만대, 수출 315만대) 누적 보급을 목표로 한다. 승용차 양산이 됐을 때 평균 차량 가격을 4000만원으로 가정했을 때 경제적 효과가 236조원에 달한다고 본 것이다.

구 팀장은 수소차 관련 경제적 효과뿐 아니라 수소경제를 둘러싼 전후방 효과에 주목했다. 그는 수소차 부품산업 파생효과로 100kW급, 5kW급, 1kW급 등 소규모 제품에도 수소차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게차, 무인항공기 등이 대표적인 예다.

그러나 '모래시계' 구조가 수소차 생태계가 산업활성화를 가로막는다고 주장했다. 수소 생산·저장·운송·충전으로 이어지는 산업의 발전 상황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특히 수소충전소 확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개선 방향으로 그는 △수소 생산 통계 전담기관 선정 △소형 수소 생산거점 관리 △예비전력 수소 ESS(에너지저장시스템) 적용 연구 및 실증 △수소충전소 부품 국산화 수준 높이기 등을 제언했다.

이어 발표에 나선 윤경선 자동차산업협회 환경기술실장은 "최근 세계 자동차시장 성장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수소차는 연평균 172%의 높은 성장율을 보인다"며 수소차 전망이 밝다고 소개했다. 그는 세계 주요 국가의 수소차 보급 전략을 비교하면서 국내 수소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안했다.

윤 실장은 "미국에선 완성차 제조업체가 전기차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달성할때까지 7500달러(약 850만원)을 세액 공제키로 했다"며 "미국 여야 국회의원들은 지난 10일 이 혜택을 40만대로 늘리고 8000달러(약 900만원) 수소차 보조금은 2028년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자생적 시장이 형성될 때까지 친환경차 의무판매제와 같은 규제가 아닌 보조금과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인센티브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수소차 및 충전소 관련 대기업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수소경제법 제정을 통한 범부처 정책 총괄 조정기구 설치 △규제 완화(수소차 운전자 자가충전 불가, 충전소 거리 규제) 등을 수소차 보급 활성화 방안으로 제안했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 자동차 산업은 단기적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당분간 임금동결과 향후 생산성 범위 내 임금인상원칙 유지, 노동유연성 제고가 필요하다"며 "미래차를 미래로 보지 말고 이미 현실로 다가온 상황으로 보면서 정부와 산업간 대화, 연구개발 생태계 조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건희 기자 kunheelee@mt.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