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얘기 하지마"..곽상도, 자사고 토론회서 문다혜 꺼냈다 뭇매

이승주 입력 2019.04.22. 18:45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2일 오전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자립형 사립고) 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이야기 좀 하겠다"고 운을 띄웠다가 학부모들의 뭇매를 맞았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 및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곽상도, 문재인 딸 얘기..학부모들 "하지마라" 막아
정용기 "이 정부의 내로람불·위선정권 비판" 해명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자사고 말살 반대와 교육의 일원화 반대를 주장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19.04.2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2일 오전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자립형 사립고) 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이야기 좀 하겠다"고 운을 띄웠다가 학부모들의 뭇매를 맞았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 및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헌법재판소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객석을 채운 300여명 학부모들은 '자사고살리기 교육정의', '자사고 말살평가 즉각 중단하라' 등 피켓을 들고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 폐지를 규탄했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야기를 꺼내자 학부모들이 "여기는 교육 관련 토론회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지말라"며 반대했다.

곽 의원은 "자사고 문제를 말하려는 것"이라며 "자사고 문제가 어디로 가려는지 모르겠다. 문다인 씨도 부산외고 일어과를 2학년 때 중퇴했다고 하던데 같이 다닌 어느 학생이 자료를 내놓은 것이 있다"면서 "자사고 문제가 대해 누구는 가고 누구는 안가는 것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하지마라, 그만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의원은 다시 "아니, 자사고 때문에 이 말씀 드리는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자사고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줘야하지 않냐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객석에선 "시간 지났다. 시작합시다"라며 발언을 막아섰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에서 곽상도 의원과 홍문종 의원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4.22. since1999@newsis.com


이에 전희경 의원은 "곽 의원 주장은 다른 의미가 아니라, 이 정부의 정책을 결정하는 고위공직자들 자녀 중 자사고와 특목고(특수목적고등학교), 외고(외국어고등학교) 출신이 많다"면서 "그런데 본인들은 좋다고 자녀들을 그런 학교 보내면서 지금 정책에서는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기 의원도 "이 정부의 정권의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과 위선정권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며 "본인 자식들은 외고에 과고(과학고등학교), 이도 부족하면 해외유학까지 보내면서 자사고는 반드시 없애겠다고 밀어붙이는 것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힘과 지혜 모아서 막아내야 한다"면서 "국회에서 정책으로 관철시켜 지켜야 할 것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joo47@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