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시비 말리는 경찰관에게 욕하고 천원 지폐 던진 20대

이인혜 온라인 기자 sally@kyunghyang.com 입력 2019. 04. 23. 10: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시비를 말리는 경찰관에게 욕을 하는 등 행패를 부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관공서 주취소란 혐의로 ㄱ(28)씨를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ㄱ씨는 전날 오후 11시 30분 전주시 완산구의 한 지구대에서 경찰관에게 욕을 하는 등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를 말리는 경찰관의 얼굴에 천 원짜리 지폐를 던지며 모욕적인 발언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당시 ㄱ씨는 인근 한 술집에서 손님에게 시비를 거는 등 소란을 피워 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만취 상태였고 경찰관이 다칠 수 있는 위험한 물건은 던지지 않아 일단 주취소란 혐의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이인혜 온라인 기자 sally@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