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희상 의장, 한국당 몸싸움 항의에 '쇼크'..병원行(종합)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입력 2019.04.24. 11:54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다가 저혈당 쇼크가 와서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은 이날 오전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 수십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실로 찾아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에게 "국회법상 사보임을 허락해선 안된다"거나 "사퇴하세요!"라고 압박했고, 문 의장은 "이러면 국민이 국회 우습게알아요! 국회가 난장판이야!"라고 맞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당 "바른미래당 사보임 허락하지 말라" 고성 항의 중 몸싸움
문희상, 쇼크로 여의도 성모병원 이동.."절대적 안정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이동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의장실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다가 저혈당 쇼크가 와서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다.

국회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굉장히 충격이 심해서 쇼크 상태"라며 "절대적인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병원으로 이동하기 전 국회 의무실에서 휴식을 취했다. 일단 저혈당 쇼크인 것 같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박 실장은 전했다.

사건은 이날 오전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 수십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실로 찾아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자당 오신환 의원을 사보임하기로 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최종 승인 권한을 가진 의장에게 이를 허락하지 말아달라고 압박하러 간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에게 "국회법상 사보임을 허락해선 안된다"거나 "사퇴하세요!"라고 압박했고, 문 의장은 "이러면 국민이 국회 우습게알아요! 국회가 난장판이야!"라고 맞섰다.

문 의장은 이렇게 한국당 의원들의 요청을 거부했자, 한국당 의원들은 고성을 지르며 극렬 항의하기 시작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급기야 문 의장의 앞길을 막아섰고, 이를 뚫고 가려는 문 의장에게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몸싸움을 벌이며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쇼크에 이르는 무리를 했고, 경호원들에 의해 긴급히 대피하는 소동까지 벌어진 것이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면서 진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