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digital

LG전자 휴대전화 국내 생산 중단..베트남으로 거점 이동(종합)

입력 2019.04.24. 16:33 수정 2019.04.25. 16:37
자동 요약

LG전자가 스마트폰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생산 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긴다.

평택에서 생산하던 스마트폰 물량은 베트남 북부 하이퐁 공장이 맡는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 스마트폰 누적 적자가 3조원으로 심각한 상황이어서 수익성 개선 차원에서 정부 지원·세제 혜택을 볼 수 있는 베트남으로 생산 거점을 옮기기로 했다"며 "하이퐁에는 LG 계열사 공장이 모여있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평택 공장 인력 1천400명, 창원 등 다른 사업장으로 이동할 듯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가 스마트폰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생산 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6월부터 경기도 평택 공장의 스마트폰 물량을 줄여 연내 가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LG전자의 새 스마트폰 G8 씽큐 정식 출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LG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가 출시된 2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에서 직원이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LG G8 씽큐는 트리플 카메라 카메라 모듈을 뒷면 강화유리 안쪽으로 처리해 후면 카메라 돌출이 없앴고, 전면에는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를 탑재해 수화부 리시버가 사라진 것이 특징이다. 전면에 탑재된 'Z카메라'를 통해서는 정맥 인식 등 생체인증이 가능하고 터치 없이 제스처만으로 조작하는 '에어모션'을 이용할 수 있다.2019.3.22 superdoo82@yna.co.kr

평택에서 생산하던 스마트폰 물량은 베트남 북부 하이퐁 공장이 맡는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 스마트폰 누적 적자가 3조원으로 심각한 상황이어서 수익성 개선 차원에서 정부 지원·세제 혜택을 볼 수 있는 베트남으로 생산 거점을 옮기기로 했다"며 "하이퐁에는 LG 계열사 공장이 모여있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LG전자는 경기도 평택, 베트남, 브라질, 중국 등 4곳에서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다. 평택 공장은 주로 프리미엄폰을 생산한다. 총 1천400여명이 근무 중이며, LG전자 전체 스마트폰의 약 10∼20%를 만들어왔다.

이번 조치는 적자에 허덕이는 스마트폰 사업의 비용 절감을 위해 예견된 수순이었다는 게 업계 반응이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은 작년 4분기까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LG전자는 평택 공장 인력을 창원 등 국내 다른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력을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수요가 높은 신가전 라인으로 재배치해 효율화를 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부 희망퇴직을 받는 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그동안 MC사업본부 인력을 타 사업부로 전환 배치해 몸집을 줄여왔다. 올해 상반기 신입 공채에서도 MC사업본부 채용을 하지 않기로 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국내 생산 스마트폰 비중은 2008년 11.4%에서 2018년 1.3%로 급감했다.

국내 휴대폰 생산량이 가파르게 줄어드는 동안 중국, 인도, 베트남 등 신흥 국가 생산량이 크게 늘었다. 작년 기준 중국이 전체 70%를 차지하고 있고 인도는 13%대, 베트남은 10%대를 생산한다.

srchae@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