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관영에 최후통첩..유승민 "사‧보임 원위치하라"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입력 2019.04.26. 15:27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26일 김관영 원내대표를 향해 "오신환‧권은희 두 사람의 사‧보임을 원위치 시켜주고, 거기서부터 (여야가) 대치하는 것을 풀어서 국회가 대화와 협상을 정상적으로 하는 모습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신환과 권은희 중 권 의원의 사‧보임에 대해서만 사과 입장을 밝힌 뒤 의원회관을 돌며 사퇴 여론을 불식하기 위한 설득 작업에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시 '원내대표 불신임' 의총 前 "번복 않으면 동참"
"창당정신 돌아가 당 살리는 것, 안철수와 공동 의무"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26일 김관영 원내대표를 향해 "오신환‧권은희 두 사람의 사‧보임을 원위치 시켜주고, 거기서부터 (여야가) 대치하는 것을 풀어서 국회가 대화와 협상을 정상적으로 하는 모습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지상욱 의원이 주최한 '보수란 무엇인가' 세미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25일부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 7층에서 점거 농성 중인 상황에 대해 "사‧보임이 도화선이 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를 향해 "어제는 제가 보기에도 정상이 아닌 것 같았다"며 "좀 이성을 되찾으라"고 충고했다.

이 같은 발언은 패스트트랙 반대파를 중심으로 김 원내대표에 대한 '불신임(탄핵)' 움직임이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오후 5시 의원총회를 열고 김 원내대표 거취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유 전 대표는 '원대 불신임' 방침과 관련, "내 제안을 받아들이면 아마 그런 목소리가 더 이상 안 나올 수도 있으나, 어제 사‧보임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하고 번복할 생각이 없다면 그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보임 철회를 전제조건으로 김 원내대표에게 거취 문제에 대한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의총서 선출된 원내대표가 의총서 불신임되면 법적으로는 몰라도, 정치적으론 끝난 것"이라며 "나도 그래서 물러났었다"고도 했다. 2015년 옛 새누리당 원내대표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불화가 아니라, 소속 의원들의 불신임이 사퇴의 직접적인 이유였다는 얘기다.

하지만 유 전 대표의 이 같은 뜻과는 무관하게 김 원내대표는 사퇴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의총에도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사회권을 넘기고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바른미래당 의총에선 김 원내대표가 불신임 처리되더라도 물러나지 않고 버티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신환과 권은희 중 권 의원의 사‧보임에 대해서만 사과 입장을 밝힌 뒤 의원회관을 돌며 사퇴 여론을 불식하기 위한 설득 작업에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dkyoo@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