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임이자 의원, 문희상 의장 성추행으로 검찰 고소(종합)

강진아 입력 2019.04.26. 17:06
자동 요약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자신을 성추행 했다는 등의 이유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임 의원과 한국당 송석준 의원, 정미경 최고위원은 26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을 찾아 문 의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정 최고위원은 대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이 동료 의원인 임 의원에 대해 모욕하고 능멸하며 성적인 수치감을 느끼게 한 사안으로 대검에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검찰청 민원실에 고소장 제출
"동료 의원에게 모욕·수치심 줘"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과 정미경 최고위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모욕 폭행 성추행 관련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대검찰청으로 출발하고 있다. 2019.04.2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자신을 성추행 했다는 등의 이유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임 의원과 한국당 송석준 의원, 정미경 최고위원은 26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을 찾아 문 의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정 최고위원은 대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이 동료 의원인 임 의원에 대해 모욕하고 능멸하며 성적인 수치감을 느끼게 한 사안으로 대검에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고소장 제출 전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앞서 이들은 국회에서 문 의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고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국회의장은 모든 동료 의원들에게 존경받는 자리임에도, 문 의장은 임 의원에 대해 수치감을 불러 일으키고 모욕을 주고 함부로 대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이는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모욕과 동료 의원에 대한 능멸, 여성에 대한 폭행"이라고 강조했다.

akang@newsis.com, whynot82@newsis.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