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바른미래, 정개·사개특위 불참 결정..오늘 패스트트랙 지정 불발

박기호 기자,전형민 기자,이형진 기자 입력 2019.04.26. 20:57 수정 2019.04.26. 23:01
자동 요약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26일 표결에 불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충돌 양상이 확산되고 있지만 패스트트랙의 최대 변수인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정작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사개특위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 (사개특위에) 안 간다"며 "(바른미래당 소속) 정개특위 두 분도 (전체회의에) 안 오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동철·채이배, 전체회의 불참할 듯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26일 사법개혁특위가 열리는 국회 회의실 앞을 점거하며 이상민 위원장 등 참석자들의 진입을 막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전형민 기자,이형진 기자 =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26일 표결에 불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열차가 잠시 중단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국회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는 이날 오후 각각 선거제 개편 및 사법개혁 관련 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시도하고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위원들은 특위 참석을 시도하고 있고 자유한국당 의원 및 보좌진이 육탄저지하면서 양측이 정면으로 충돌하고 있다.

이처럼 충돌 양상이 확산되고 있지만 패스트트랙의 최대 변수인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정작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사개특위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 (사개특위에) 안 간다"며 "(바른미래당 소속) 정개특위 두 분도 (전체회의에) 안 오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은 한국당과 실력과시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김동철 의원 측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김 의원이 불참한다"고 말했다.

사개특위는 민주당 8명, 자유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평화당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돼 있고 18명으로 구성된 정개특위는 민주당은 8명, 자유한국당은 6명, 바른미래당 2명, 민주평화당 1명, 정의당 1명으로 꾸려져 있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선 두 곳 특위 모두 11명의 찬성이 필요한데 바른미래당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특위 두 곳 모두 패스트트랙 지정에 필요한 정족수를 못 채울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이들이 극적으로 회의에 참여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이들 중 일부 의원은 국회 인근에서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goodday@news1.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