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서울서 열리는 한·미·일 안보회의..'한-일 갈등' 해법 찾을까

입력 2019. 04. 28. 14:46 수정 2019. 04. 28. 14:56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 미국, 일본의 고위급 국방당국자들이 참가하는 한·미·일 안보회의(DTT)가 다음달 초 서울에서 열리는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일본이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볼 수 있다면 한·미·일 3각 협력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근접비행에 군사적 조처 설명" 이후 고위급 회의
일본서 철회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갈등 재현 조짐
미국선 한·미·일 공조 필요성 강조하며 복원 희망 내비쳐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P-3 초계기가 우리 해군 구축함 대조영함에 근접해 저고도 위협비행을 하는 장면을 국방부가 1월24일 공개했다. 일본 초계기가 고도 약 60m로 비행하면서 대조영함 우현을 통과하고 있다. 2019.1.24 국방부 제공

한국과 미국, 일본의 고위급 국방당국자들이 참가하는 한·미·일 안보회의(DTT)가 다음달 초 서울에서 열리는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한·미·일 안보회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비롯한 지역 안보 현안을 주로 논의하는 협의체로 2008년부터 개최됐다. 올해 회의에는 세 나라의 차관보급 이상 인사들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선 '레이더-근접비행 갈등'으로 냉랭해진 한-일 간 국방 교류·협력 복원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봉합 국면에 접어든 듯했던 한-일 갈등은 최근 한국 정부가 일본 초계기의 근접비행에 대해 군사적 조처를 설명하고, 일본 정부가 이에 반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22일 “일본 군용기가 한국 함정으로부터 3해리(약 5.5㎞) 이내로 접근하면 사격용 화기관제레이더를 비추겠다고 한국 정부가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지난 1월23일 주한 일본대사관 무관을 불러 한-일 간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해 우리 군의 군사적 조처와 기조를 설명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일본은 지난 10∼11일 서울에서 열린 비공개 실무협의회에서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두 나라가 화해·치유재단 해산,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군사 분야에서도 틈이 벌어지자 미국 쪽에선 한-일 관계 복원에 대한 바람을 내비치고 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일본이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볼 수 있다면 한·미·일 3각 협력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도쿄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선 “동맹 간의 협력은 미국이 설정한 목표를 이루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강문 선임기자 moon@hani.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