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국민청원 17만명 돌파

박재현 기자 입력 2019.04.28. 14:58 수정 2019.04.28. 15:21

공직선거법 개정안·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해산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8일 17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 게시물에 따르면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임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입법 발목잡기를 한다"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청원 취지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직선거법 개정안·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해산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8일 17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 게시물에 따르면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임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입법 발목잡기를 한다”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청원 취지를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2일 여야 4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신설·검경 수사권 조정을 내용으로 하는 검찰 개혁법들을 패스트트랙에 태우기로 합의하자 노숙 농성을 감행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과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 채이배 의원실, 국회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기도 했다.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의 막말 정치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청원자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27일 광화문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를 열어 “친문야합 꼼수트랙 패스트트랙 규탄한다” “가짜평화 안보파탄 시장경제 살려내라” “독재타도 헌법수호” 등의 구호를 선창했다. “인사파탄 민정파탄 조국 수석 자폭하라”며 강한 어조의 구호가 나오기도 했다.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의 정당해산 청구를 요청했다.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의 잘못을 철저히 조사해 정당해산 청구를 해달라”며 “이미 통합진보당을 정당해산한 판례가 있다.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를 바로 세워 달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은 오는 5월22일까지 20만명의 동의를 받을 경우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의 답변을 받을 수 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39 기준